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10:08 (목)
괴물 류현진의 몸값 MLB 눈독
괴물 류현진의 몸값 MLB 눈독
  • 동양일보
  • 승인 2012.09.06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 류현진
올 시즌 이후 FA 자격 획득
구단 승인시 메이저리그행
내년 거취 여부 관심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대들보’ 류현진(25·사진)이 2012년 시즌이 끝난 뒤 구단의 허락을 받아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7년차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게 되면서 그의 미국행 여부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야구규약에는 데뷔 후 9년(대졸 선수는 8년)을 뛴 선수는 FA 자격을 얻고, 그에 앞서 만 7년이 지나면 구단의 동의를 얻어 국외에 진출할 수 있다는 조항이 있다.

새로운 사령탑을 영입해 당장 팀을 재건해야 하는 한화 구단이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도전을 승낙할지가 주된 관심사다.

이에 대해 선동열 KIA 감독은 5일 광주구장에서 SK와의 경기를 앞두고 “어느 감독이 류현진 같은 에이스를 해외로 보내고 싶겠느냐”며 새로 한화 지휘봉을 잡을 감독도 류현진의 미국 진출을 만류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올해 KIA 사령탑에 앉은 선 감독은 지난해 투수 4관왕을 달성한 윤석민(26)이 미국행 의사를 밝히자 잔류를 요청했다.

윤석민은 자유계약선수(FA)로 완벽하게 풀리는 내년 시즌 이후 메이저리그 진출을 재타진할 계획이다.

류현진이 꿈의 무대인 메이저리그를 밟으려면 한화 구단의 승낙을 받아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이라는 제도를 거쳐야 한다.

류현진을 원하는 미국프로야구 구단이 입찰에 나서고, 최고액을 써내는 구단이 류현진과 계약할 기회를 얻는다. 이때 해당 구단이 적어낸 응찰액이 한화 구단에 줄 이적료가 된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면서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거둬들이는 일본 선수들과 달리 한국에서는 아직 대박을 터뜨린 사례는 없다.

메이저리그에서 통할만 한 선수가 적었을 뿐더러 각 구단이 성적을 위해 빅리그 진출의 꿈을 품은 선수를 팀에 가둬둔 탓이다.

왼손 투수인 류현진이 당장 포스팅시스템에 오른다면 최소 1000만달러 이상의 이적료를 한화 구단에 안겨줄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류현진이 2년 후 완전하게 FA로 풀려 해외로 나가면 이적료를 한 푼도 받을 수 없기에 한화에도 매력적인 액수임이 틀림없다. 그러나 바닥에 떨어진 팀 성적을 끌어올리려면 류현진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의 미국행을 쉽게 용인해줄 것인가에 귀추가 주목된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