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17:37 (수)
나노기술로 면역력 증강, 항암효과 3배 높여
나노기술로 면역력 증강, 항암효과 3배 높여
  • 동양일보
  • 승인 2012.09.1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용택 교수팀, 신개념 항암면역세포 치료제 개발

 충남대 분석과학기술대학원 임용택 교수팀이 암환자의 면역세포와 나노기술을 이용해 항암치료의 효과를 3배 이상 높이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교육과학기술부가 밝혔다.

암을 치료하기 위해 최근에는 면역세포의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항암면역치료제가 각광받고 있다. 환자 자신의 면역세포를 이용하기 때문에 약물이나 방사선 치료로 인한 부작용과 거부반응이 적은 게 장점이다.

면역세포의 효능을 높이기 위해서는 수지상세포(dendritic cell)의 면역을 활성화시키는 게 가장 중요하다. 강력한 항원전달세포인 수지상세포는 인체에 생긴 비정상적인 세포를 인식하고 암세포를 공격하는 T세포에 정보를 제공, 공격을 유도하는 면역세포이다.

그러나 기존의 항암면역치료제는 암환자 면역세포의 면역력을 극대화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STAT3라는 유전자 등이 암세포 속의 수지상세포의해 활성화를 억제하기 때문이다.

또 항암면역치료를 위해서는 외부에서 환자 암에 대한 정보를 수지상세포에 전달해주는 과정이 필요한데, 기존에는 암 항원이 밝혀진 일부 암에만 이 치료법이 국한돼 보편화하기 어려웠다.

임 교수팀은 면역력을 높이는 면역증강물질인 단편 DNA(CpG ODN)를 넣어 수지상세포를 활성화하고 면역억제를 유도하는 유전자 STAT3를 파괴하는 작은 간섭 RNA(siRNA)를 결합해 나노미터(㎚·10억분의 1m) 크기의 복합체(hybrid nanoconjugates)를 만들었다.

이 복합체는 치료효과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근적외선 형광 조영제를 결합하고 외부를 생체 친화성 고분자로 포장해 암세포 주위의 면역세포에 효과적으로 전달되는 것이 특징이다.

임용택 교수는 "원천기술을 동물실험한 결과, 기존의 항암면역치료제보다 항암효과가 3~8배 높았다"며 "항원이 알려진 암 외에 다양한 질병에도 두루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독일화학회가 발간하는 화학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 앙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피인용지수 13.455)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