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유재석,"무도와 예능인생 함께”
유재석,"무도와 예능인생 함께”
  • 연합뉴스
  • 승인 2012.10.21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무한도전’ 300회 특집서 소회 밝혀
 
 
 
 
 
국민 MC’ 유재석이 MBC ‘무한도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털어놓았다.
유재석은 20일 방송된 무한도전’ 300쉼표특집에서 “‘왠지 모르게 무도와 함께 나의 예능 인생도 함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정형돈이 요즘 무도가 다음 주라도 없어질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무도가 없어지면 왠지 나도 없어질 것 같다고 하자 나도 그럴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형돈이 “‘무도가 없어지면 나한테 굉장히 큰 영향을 끼칠 것 같아서 굉장히 불안하기도 하다"고 고백하자 유재석은 우리가 언제 또 이런 프로그램을 해볼 수 있겠나. 아무리 노력해도 무도를 하듯이 이런 프로그램을 한다는 것은 너무 힘든 일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날 300회 특집은 지난 시간을 돌아보고 멤버들의 속 얘기를 듣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이 자리에서 정준하는 아내의 임신 소식을 깜짝 뉴스로 전하기도 했다. 멤버들은 각자 가장 기억에 남는 특집을 꼽고, 촬영에 얽힌 뒷이야기를 밝혔다.
유재석은 무한도전의 전신인 무모한 도전폐지 얘기가 나왔을 때 김태호 PD가 나서 프로그램을 살린 뒷이야기를 전했다.
멤버들의 속마음이 가장 잘 드러나 코너는 텐트 토크였다.
멤버들은 2-3명씩 짝을 찌어 텐트에서 진솔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정형돈은 작년 무한도전녹화 중 어머니가 심장마비가 왔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녹화를 접지 못하는 자신이 너무 싫었다고 털어놓았다.
유재석 역시 자신의 유명세 때문에 사람 많은 데 아들을 데려갈 수 없는 안타까움을 전하며 나는 너무 데려가고 싶지만 가족들이 불편해한다고 미안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노홍철과 하하를 찾은 유재석은 내가 있는 것이 너희가 가진 능력을 다 펼치지 못하게 막고 있는 것은 아닌지 고민된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내가 있음으로 해서 너희는 내가 가진 능력을 쓰지 못하는 것뿐이다라며 언젠가 너희가 그 능력을 펼쳐야 할 때가 올 것이다고 애정 어린 조언을 했다.
유재석은 또 담배를 끊은 이유에 대해 내가 좋아하는 무언가를 포기하지 않으면 두 개를 다 가질 수 없겠더라체력적으로 대비하지 않으면 내일 일을 작년, 재작년처럼 할 수 없다. 담배도 마찬가지라고 고백했다.
정준하는 최근 하차를 번복한 길에게 무한도전이 쉽다고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다. 들어오는 것도 힘들고 나가는 것도, 방송을 하는 것도 힘들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길은 난 하루에도 내가 몇 번씩 바뀐다. 촬영 끝나고 난 다음에 너무 부끄러워서 잠도 못 잔 적도 많다. 나를 많이 원망했다라고 그간의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이날 무한도전은 지난주보다 1.4%포인트 오른 전국시청률 15.1%(AGB닐슨 기준)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