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3 11:14 (화)
나로호, '마지막 도전' 임박..준비 '착착'
나로호, '마지막 도전' 임박..준비 '착착'
  • 동양일보
  • 승인 2012.10.2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주를 향한 국민 염원을 담아 10여년에 걸쳐 공들인 대한민국의 첫 우주 발사체 '나로호(KSVl-Ⅰ)'가 이틀 뒤 세 번째이자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나로호는 발사 예정일을 이틀 앞둔 24일 발사체 종합조립건물(AC)에서 발사대로 이동했으며, 이렉터(기립장치·erector)를 통해 수직으로 세워져 최종 발사를 앞두고 있다.

나로호는 이날 오전 8시20분께 조심스럽게 이송장치에 실려 발사체조립동을 떠난 지 1시간 10여분만에 발사대에 이송됐다. 오후 2시50분께 케이블 마스트 연결을 통해 나로호와 발사대시스템 간의 가스·전기 연결도 마무리됐다.

오후 5시20분께 이렉터의 도움을 받아 하늘을 향해 우뚝 선 나로호는 최종점검과 리허설을 거쳐 역사적인 비행을 앞두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5일 최종 발사 리허설을 한 뒤 26일 오후 3시30분부터 7시 사이 카운트 다운에 들어가기 위해 차질없는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나로호 사업은 지난 2002년 8월 100㎏급 나로과학위성(STSAT-2C)을 지구 저궤도에 올려놓는 것을 목표로 시작됐다.

총 사업비만 5205억원이 들었고, 대한항공·한화·삼성테크윈·한국화이바 등 150여개 기업과 45개 대학·연구소가 참여해 머리를 맞댔다.

발사체 체계를 갖추기 위해 우주 강국인 러시아의 도움도 받았다. 2004년 9월 러시아 항공우주청과 한·러 우주기술협력 협정을 체결했고, 같은 해 10월에는 러시아 흐루니체프사와 기술협력 계약을 했다.

한-러 공동 나로호 설계는 2005년 마무리됐고 이듬해 9월 발사체 상단 모델 제작이 완성됐다. 2007년 7월과 11월 지상 장비 상세설계 자료(CDP), 발사체 시스템 상세 설계자료 등을 러시아로부터 인수했고, 같은 해 발사체 및 발사대시스템 개발 일정과 발사시기를 확정했다.

2009년 6~7월 발사대 인증시험, 나로호 비행모델 총조립 및 발사 운영시험을 거쳐 8월25일 나호로 첫 발사가 시도됐다.

1단 로켓 분리, 킥모터 연소, 위성분리 단계까지는 이상이 없었으나, 이륙 216초께 한쪽 페어링(위성덮개)이 분리되지 않아 로켓이 정상 궤도를 벗어났다. 발사된 지 540.8초 만에 환호는 탄식으로 바뀌었다.

2010년 6월10일 2차 발사도 이륙 137.2초 만에 통신이 끊겼다.

교육과학기술부과 러시아 연방우주청의 공동조사단은 1년이 넘는 조사 끝에 1단 추진시스템 이상 작동, 1·2단 연결부 구조물과 산화제 라인 파손, 상단 비행종단시스템(FTS) 오작동 등을 잠정 원인으로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