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2-14 21:05 (목)
프로야구 양승호 롯데 감독 사퇴
프로야구 양승호 롯데 감독 사퇴
  • 동양일보
  • 승인 2012.10.3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양승호(52) 감독이 한국시리즈 진출 실패의 책임을 지고 전격 사퇴했다.

롯데는 "양 감독이 지난 24일 장병수 대표이사와 면담 자리에서 사의를 표명했다"면서 "구단은 심사숙고 끝에 사퇴 의사를 수용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양 감독은 2년 연속 팀을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키고도 내년까지 계약 기간을 채우지 못하고 도중하차하게 됐다.

2001년부터 7년 연속 포스트 시즌 진출에 실패한 롯데는 제리 로이스터 감독이 부임한 뒤 3년 연속 '가을 야구' 무대에 올랐음에도 2010년 말 그와의 재계약을 포기했다.

로이스터 감독이 단기전에서 약하다는 이미지 때문이었다.

롯데는 포스트 시즌에서도 정규시즌과 같은 경기 운용을 펼친 로이스터 감독에 만족하지 못했다.

결국 롯데가 원한 것은 포스트 시즌 진출을 넘어 우승이었다. 롯데는 1992년 한국시리즈 우승 이후 한 번도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양 감독은 2010년 10월 롯데의 14대 감독으로 정식 취임할 당시 "향후 2시즌 이내에 팀을 한국시리즈에 반드시 진출시키겠다"면서 취임 일성으로 한국시리즈 진출을 목표로 꼽았다.

하지만 롯데는 지난해에 이어 올 시즌에도 2년 연속 플레이오프에서 SK 와이번스의 벽을 넘지 못하고 한국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롯데는 올 시즌을 앞두고 4번 타자 이대호(오릭스 버펄로스), 장원준(경찰청)이 빠져나갔으나 총액 60억원을 들여 정대현, 이승호 등 두 명의 자유계약선수(FA)를 영입하며 고질적인 약점으로 지적되던 불펜진을 보강했다.

이처럼 구단에서 실탄을 쏟아 부으며 한국 시리즈 진출을 위해 힘을 실어줬음에도 만족스러운 결과를 거둬내지 못하자 양 감독이 중압감을 이기지 못하고 지휘봉을 스스로 내려놓은 것으로 보인다.

다른 한편으로는 양 감독이 스스로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실제로는 경질에 가깝다는 분석도 많다.

양 감독은 최근 자진 사퇴설이 불거졌을 때만 해도 사태 진화에 애쓰며 감독직에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

오히려 11월 열리는 아시아시리즈 준비에 열중하고, 내년 코치진 구성에 대해 의견을 내는 등 다가올 시즌 대비에 여념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올해 초 장병수 롯데 자이언츠 사장이 "프로야구 구단이 20년 넘게 우승하지 못한다면 존재 가치가 없다"고 한 말은 그래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경위야 어떻든 롯데는 양 감독 부임 2년 동안에 기대하는 성적을 내지 못하자 양 감독과의 결별을 택하고 새로운 선장 찾기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