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2-19 09:50 (화)
이승엽,생애 첫 한국시리즈 MVP
이승엽,생애 첫 한국시리즈 MVP
  • 동양일보
  • 승인 2012.11.01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삼성 라이온즈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2012 팔도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 최고의 주인공은 '라이언킹' 이승엽(36)이었다.

이승엽은 10년 만에 뛴 한국시리즈에서 삼성을 울리고 웃겼다.

경기마다 투혼을 불사르며 '이야기'를 쏟아낸 이승엽이야말로 이번 시리즈의 주인공이라는 데 이견은 별로 없다.

SK 와이번스와의 1차전에서 결승 투런포로 시작해 6차전 싹쓸이 3루타로 우승에 쐐기를 박을 때까지 이승엽의 방망이는 시리즈 내내 꾸준히 터졌다.

그는 한국시리즈에서 타율 0.348(23타수8안타), 7타점을 올리며 맹타를 터뜨렸다.

이승엽은 경기 후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를 뽑는 투표에서 총 유효표 71표 중 47표를 획득, 나란히 2승씩을 거둔 장원삼(10표)과 윤성환(8표)을 크게 따돌리고 생애 처음으로 영예를 안았다.

마냥 좋은 일만 있던 건 아니다.

어이없는 주루로 4차전 패배의 빌미를 제공하며 이승엽은 고개를 떨어뜨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승엽 덕분에 미소 지은 순간이 많았기에 삼성은 한국시리즈를 '해피엔딩'으로 마무리했다.

자신도 잘하고 팀도 우승하는 '완벽한 우승'을 기대해 온 이승엽이 드라마를 쓰고 마침내 꿈을 이룬 것이다.
1995년 프로에 데뷔해 2002년 처음으로 우승 반지를 낀 이승엽은 2005년 일본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 소속으로 일본시리즈에서 우승해 두 번째 반지를 얻었다.

요미우리 시절이던 2009년 일본 정상에 올라 세 번째 반지를 수집한 그는 올해 9년 만의 '친정' 복귀와 함께 기분 좋은 네 번째 반지를 받는다.

일본에서 8년간 생활을 접고 지난해 말 삼성과 계약하면서 "내가 돌아왔는데 팀이 우승을 못했다는 얘기를 들어서야 되겠느냐"며 오로지 정상을 향해서만 뛰어온 이승엽은 한국시리즈에서 젖먹던 힘을 발휘했다.

타격뿐 아니라 수비, 주루 등 승리를 위해 할 수 있는 건 다했다.

그는 지난달 24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차전 1회 첫 타석에서 SK 와이번스 선발 윤희상의 포크볼을 벼락같이 밀어 왼쪽 스탠드에 꽂히는 선제 결승 투런포를 터뜨렸다.

2002년 LG 트윈스와의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6-9로 패색이 짙던 9회 극적인 동점 3점포를 쏘아 올려 삼성이 한국시리즈 우승의 한(恨)을 푸는데 결정적인 디딤돌을 놨던 이승엽은 이후 10년 만에 한국시리즈 연타석 홈런이라는 진기록을 세우고 포효했다.

3차전에서도 2타점 좌중간 적시타를 터뜨리며 타격감을 조율하던 그는 4차전에서 큰 낭패를 봤다.

0-0이던 4회 무사 1,2루 황금 찬스에서 최형우의 얕은 우익수 뜬공을 안타로 착각하고 2루에서 3루로 뛰었다가 귀루하지 못하고 아웃됐다.

맥이 끊긴 삼성은 4회말 3점을 주고 결국 1-4로 패했고, 이승엽은 패인을 제공한 장본인으로 지목됐다.

절치부심 명예회복을 노린 이승엽은 5차전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수비와 더욱 적극적인 주루로 베테랑의 몫을 해냈다.

2-1로 삼성이 이긴 이날 경기에서 이승엽은 3회 1사 1루에서 최형우의 안타 때 SK 우익수 임훈의 실책을 틈 타 3루까지 재빨리 질주한 뒤 박한이의 내야 땅볼 때 홈을 밟았다.

4회에는 유격수 김상수의 1루 악송구를 쓰러지며 몸으로 걷어내 실점을 막는 등 호수비와 적극적인 주루로 4차전 악몽을 깨끗이 씻었다.

이어 1일 끝난 5차전에서 4-0으로 앞선 2사 만루에서 우측 펜스 앞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3타점 3루타를 작렬시키며 왼팔을 힘차게 흔들고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2001년 한국시리즈에서는 불꽃타를 터뜨리고도 두산 베어스에 우승컵을 내줘야했고, 2002년 한국시리즈에서는 우승에 노둣돌을 놓는 동점포를 때리긴 했으나 전반적으로 부진했다던 이승엽. 올해 한국시리즈에서의 '엇박자'를 드디어 끝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