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5 21:37 (월)
10월 부도업체 연중 최다…신설 법인은 최저
10월 부도업체 연중 최다…신설 법인은 최저
  • 동양일보
  • 승인 2012.11.19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0월 어음부도율과 부도업체수가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기침체가 길어져 제조업과 서비스업 업황이 크게 나빠진 탓이다.

한국은행이 19일 내놓은 '2012년 10월중 어음부도율 동향'을 보면 전국의 신설법인 수는 5639개로 전월보다 56개 줄었다.

신설법인은 지난해 12월 이후 올해 6월까지 6천개를 웃돌다가 7월에는 7127개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은퇴한 베이비 붐 세대(1955~1963년생)의 창업이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그러나 장기화한 경기침체와 여름철이라는 계절요인이 겹쳐 8월 5828개, 9월 5695개로 뚝 떨어지다가 10월까지 3개월째 감소했다. 10월 신설법인수는 2011년 11월(5천432개) 이후 가장 적다.

한은 통화정책국 김혜연 과장은 "8∼9월 계절요인 등으로 신설법인이 크게 줄었다가 10월에도 감소세가 이어졌다"면서 "그러나 9월과 10월 신설법인수 차이가 크지 않아 11월 추이를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해마다 연말에는 신설법인이 늘어나는 경향이 있어 8∼10월의 감소세가 굳어졌다고 판단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덧붙였다.

10월 부도업체(법인과 개인사업자)도 전월 102개보다 14개 증가한 116개로 올라섰다. 이는 2011년 12월(128개) 이후 최고치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 13개, 제조업 6개, 건설업 1개씩 부도업체가 증가했다.

부도법인에 대한 신설법인의 배율(신설법인/부도법인)은 전월 74배에서 10월엔 64.1배로 낮아졌다. 법인 1개가 부도날 때마다 새 법인 64개가량이 생겨난다는 의미다.

10월 전국 어음부도율(전자결제조정전)은 0.16%로 전월보다 0.04%포인트 올랐다. 2011년 6월(0.21%) 이후 최고치다. 지역별 부도율은 서울이 0.12%, 지방은 0.45%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