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2-14 15:25 (금)
박지성, 6경기 만에 교체출전…QPR 첫 승 실패
박지성, 6경기 만에 교체출전…QPR 첫 승 실패
  • 동양일보
  • 승인 2012.11.2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퀸스파크 레인저스(QPR)의 '캡틴' 박지성(31)이 부상 공백을 깨고 6경기 만에 그라운드에 돌아왔다.

QPR은 해리 래드냅 신임 감독의 데뷔전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였지만 시즌 첫 승의 꿈을 이루지는 못했다.

박지성은 28일(한국시간) 영국 선덜랜드의 스타디움 오브 라이트에서 열린 2012-2013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선덜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20분 삼바 디아키테와 교체투입돼 추가시간까지 29분가량 뛰었다.

박지성은 지난달 22일 에버턴과의 홈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한 이후 무릎 부상 때문에 5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었다.

모처럼 박지성이 출격해 힘을 보탰음에도 QPR은 0-0으로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쳤다.

시즌 5무9패를 기록, 리그 최하위(승점 5)를 면치 못했다.

최근 임대설이 제기된 선덜랜드의 지동원(21)은 출전선수 명단에서 제외돼 한국 선수의 맞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QPR은 레드냅 감독의 데뷔전에서 초반부터 측면 침투를 활용해 줄기차게 공세를 펼쳤다.

유기적인 패스를 이용한 플레이로 조직력이 한결 강해진 모습을 보였다.

전반 37분 제이미 매키가 절호의 일대일 기회를 맞았지만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발에 걸렸고, 튀어나온 공을 아델 타랍이 다시 때려봤으나 수비벽에 막혔다.

3분 뒤에는 선더랜드 스티븐 플레처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날린 왼발 슈팅을 QPR 골키퍼 줄리우 세자르가 잡아내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전반을 소득 없이 마친 뒤 레드냅 감독은 후반 20분 박지성을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다.

마크 휴즈 감독 시절 주로 왼쪽에 배치됐던 박지성은 이날 중앙 미드필더로 나서 측면을 오가며 경기 감각을 살리는 데 집중했다.

박지성은 나온 지 1분 만에 페널티박스 오른쪽 좋은 위치에서 상대 파울로 프리킥을 얻어내기도 했다.

에스테반 그라네로가 키커로 나섰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후반 30분을 지나면서 QPR은 타랍 대신 션 라이트-필립스를 넣어 공격 강화를 시도했으나 끝내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라이트-필립스는 후반 42분 매키가 중앙에서 살짝 내준 패스를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히고 말았다.

한편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카디프시티의 김보경(23)은 더비카운티와의 원정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1-1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독일 분데스리가의 함부르크SV는 임테크 아레나에서 열린 샬케04와의 14라운드 홈경기에서 '해결사' 손흥민(20)이 오른쪽 허벅지 부상으로 빠졌음에도 3-1로 승리를 거두고 리그 8위(6승2무6패·승점 20)로 올라섰다.

차두리(32)가 출전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뒤셀도르프는 도르트문트 원정에서 1-1로 비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