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2-17 21:25 (월)
'박주영 3호 골' 셀타 비고, 국왕컵 16강 진출
'박주영 3호 골' 셀타 비고, 국왕컵 16강 진출
  • 동양일보
  • 승인 2012.11.3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 프로축구 셀타 비고가 박주영(27·셀타 비고)의 시즌 3호 골에 힘입어 스페인 국왕 컵 16강에 진출했다.

셀타 비고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비고의 발라이도스 경기장에서 열린 2부리그 팀 알메리아와의 스페인 국왕 컵 축구대회(코파 델 레이) 32강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3-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알메리아에 0-2로 졌던 셀타 비고는 1, 2차전 합계 3-2로 앞서며 16강에 진출했다.

박주영은 선제골을 터뜨려 승리의 공신이 됐다.

셀타 비고는 이날 다득점으로 승리해야 했던 만큼 공격수를 총출동시켰다.

박주영을 비롯, 이아고 아스파스와 마리오 베르메호가 모두 선발로 출전했다. 박주영은 풀타임으로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볐다.

전반전에 셀타 비고는 수차례 기회를 잡고도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한편으로는 알메리아에 기습적인 역습을 허용하며 불안한 모습을 드러냈다.

양팀의 헛심 공방을 깨뜨린 것은 박주영이었다.

박주영은 양팀이 0-0으로 맞서던 후반 10분 우측에서 띄워 준 공을 헤딩으로 연결했다. 볼은 골대 위쪽을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박주영이 골을 터뜨린 것은 19일 마요르카와의 정규리그 홈 경기 이후 2경기 만이다.

 

박주영의 선제골로 분위기를 끌어올린 셀타 비고는 이후 추가 골 사냥에 나섰지만 우고 마요, 아우구스토 페르난데스, 아스파스의 날카로운 슈팅이 상대 골키퍼 디에고 가르시아에 가로막혀 번번이 고개를 떨어뜨렸다.

그러나 셀타 비고는 후반 추가 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로베르토 라고가 왼발로 동점 골을 터뜨리며 기사회생했다.

1,2차전 합계 2-2로 맞선 양팀은 연장전에 들어갔다.

셀타 비고는 연장 후반 3분 엔리케 데 루카스가 골키퍼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넣으면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16강에 올라간 셀타 비고는 '명문' 레알 마드리드와 대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