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2-14 13:27 (토)
FIFA, 독도 세리머니 박종우에 2경기 출전정지
FIFA, 독도 세리머니 박종우에 2경기 출전정지
  • 동양일보
  • 승인 2012.12.03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징계로 IOC 동메달 '파란불'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2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3-4위전에서 '독도 세리머니'를 펼친 박종우에 대해 A매치 2경기 출장 정지와 3천500스위스프랑(약 41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사진은 지난 8월 10일 런던올림픽 축구 3,4위전에서 독도세리모니를 펼치는 박종우.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2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3-4위전에서 '독도 세리머니'를 펼친 박종우(23·부산)에 대해 A매치 2경기 출장 정지와 3천500스위스프랑(약 41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대한축구협회는 3일 "FIFA로부터 박종우에게 2경기 출장 정지와 벌금 410만원을 부과한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비교적 가벼운 징계여서 항소할 수 없다. 축구협회에는 경고 조치가 내려왔다"고 밝혔다.

박종우는 런던올림픽 3-4위전에서 2-0으로 승리한 뒤 그라운드에서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종이를 들고 뛰어다녔다.

이 때문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박종우의 동메달 수여를 보류하고 FIFA에 진상 조사를 요청했다.

심의 결과 상벌위는 박종우의 세리머니가 사전에 계획되지 않은 우발적 행동이지만 FIFA 징계규정 57조와 런던올림픽대회 규정 18조4항 위반으로 A매치 2경기 출전정지와 벌금 3500스위스프랑의 징계를 내렸다.

FIFA는 이번 상벌위 결과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통보될 예정할 예정이며, IOC는 FIFA의 결정을 토대로 보류 조치된 박종우의 동메달 수여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김주성 대한축구협회 사무총장은 "FIFA의 결정은 박종우의 사안이 대수롭지 않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며 "IOC도 FIFA의 결정을 존중해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종우는 한국시간으로 8월11일 새벽 영국 웨일스의 카디프에서 열린 런던올림픽 3-4위전에서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쓰인 종이를 들고 경기장을 뛰어다녔고, 이 장면은 내·외신 사진을 통해 전 세계에 알려졌다.

올림픽 무대에서 정치적 행위를 금지하는 IOC는 박종우의 '독도 세리머니'가 찍힌 사진을 보고 대한체육회(KOC)에 박종우의 메달 수여식 참석 불가를 통보하면서 국민적인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IOC로부터 진상 조사 요청을 받은 FIFA는 대한축구협회에 박종우 사건에 대한 보고서 제출을 요구했고, 축구협회는 박종우와의 면담을 통해 보고서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축구협회는 8월16일 김주성 사무총장이 보고서를 직접 들고 스위스 취리히의 FIFA 본부를 찾아 '박종우의 세리머니는 미리 준비한 것이 아닌 관중석에서 종이를 넘겨받아 생긴 우발적인 사건'이라는 점을 설명했다.

이런 와중에 축구협회는 박종우의 세리머니를 사죄하는듯한 뉘앙스의 공문을 일본축구협회에 보낸 것으로 밝혀져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이후 '박종우 동메달 찾아주기' 운동이 국민적으로 번지자 정부는 박종우가 국내법상 병역 혜택 요건을 충족한다고 발표했고, 국민체육진흥공단도 IOC의 징계 여부에 관계없이 연금을 주기로 하는 등 박종우를 '올림픽 동메달리스트'로 공식 인정했다.

FIFA는 애초 지난달 6일 상벌위를 개최해 박종우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전례가 없는 사건인 만큼 신중한 결정을 위해 축구협회에 추가자료 제출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축구협회는 박종우가 직접 작성한 경위서를 포함한 추가 자료를 FIFA에 보냈다.

FIFA는 축구협회가 제출한 보고서와 관련 자료를 토대로 상벌위를 열어 박종우에게 비교적 가벼운 징계를 내려 사실상 '면죄부'를 준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박종우와 협의해 이번 FIFA의 결정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박종우는 협회를 통해 앞으로 선수의 본분을 지켜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을 전해왔다"고 전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