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6-26 21:01 (수)
서산에 현대자동차 부품공장 유치
서산에 현대자동차 부품공장 유치
  • 장인철
  • 승인 2012.12.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위아 1단계 6000억원 투자

서산에 현대·기아자동차의 '파워트레인 부품 전문생산단지'가 들어선다.

충남도는 1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안희정 지사와 정명철 현대위아 대표이사, 이완섭 서산시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현대위아는 서산의 서산일반산업단지 내 41만9326㎡ 부지에 자동차부품공장을 신설한다. 1단계로 2015년까지 6000억원을 투자하고 2020년까지 단계적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100여개의 협력업체가 동반 이전할 예정이라서 경제적 파급 효과가 더욱 커질 것으로 충남도는 기대하고 있다.

현대위아는 지역사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지역생산 농·수·축산물의 소비를 촉진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도와 서산시는 현대위아 협력사들이 원활하게 도내로 이전할 수 있도록 돕고, 현대위아의 계획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법적 범위에서 행·재정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번 1단계 투자로 6천억원의 건설 효과와 1천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생산이 시작되면 매년 생산유발 효과가 5000억원에 이르고, 부가가치 1000억원, 노동소득 510억원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도 관계자는 "천안·아산에 현대모비스, 서산에 현대다이모스, 홍성에 덴소풍성, 금산에 한국타이어에 이어 이번에 현대위아까지 들어오면서 핵심 자동차부품업체의 충남 집적도가 높아졌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충남이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의 자동차 산업의 메카로 우뚝 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위아는 현대자동차그룹의 계열사로 파워트레인, 등속조인트 등 자동차 핵심부품과 공작기계, 산업기계 등 다양한 기계류를 생산한다. 지난해 약 6조4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서산/장인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