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7 20:43 (월)
SK 최태원, 그룹 대표직에서 물러난다
SK 최태원, 그룹 대표직에서 물러난다
  • 동양일보
  • 승인 2012.12.1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의사결정기구 수펙스추구협 의장에 김창근 부회장 - 최 회장, 글로벌 성장 등에 주력…SK㈜ 등 3개사 대표는 유지



                          김창근 신임 의장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그룹의 최고 의사 결정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직에서 물러난다.

SK그룹은 18일 서린동 SK사옥에서 17개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펙스추구협의회를 개최하고 전문 경영인인 김창근(62·사진) 부회장을 신임 의장으로 선출했다.

평사원으로 입사해 부회장까지 오른 김 의장은 최 회장의 뒤를 이어 대내외적으로 SK를 대표하면서 그룹이 내년 1월1일부터 적용할 새로운 운영체계인 '따로 또 같이 3.0'체제를 이끌게 된다.

SK의 수펙스추구협의회는 각 계열사 대표이사들이 모여 중요한 의사를 결정하는 다른 그룹의 사장단회의와 유사한 역할을 하는 기구다.

특히 SK의 '따로 또 같이 3.0' 체체에서는 총수 역할을 하는 최고 경영권자의 직함으로 '회장' 대신 '의장'을 쓰게 된다.

2004년부터 그룹의 회장을 맡아온 최 회장은 전략적 대주주로서 글로벌 성장, 차세대 먹거리 개발, 해외 고위 네트워킹 등 그룹의 성장과 발전에 관련된 '큰 그림'을 그리는데 매진한다고 SK는 설명했다.

최 회장은 그룹 회장으로서의 의사 결정 등 업무는 다 내려놓지만 SK㈜,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등 3개사의 대표이사 회장직은 유지한다.

SK 인재육성위원회는 사내에 명망 있는 후보군에 대한 검토를 거쳐 김 부회장을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에 추천했고, 협의회에 참가한 관계사 대표이사들은 최적의 전문 경영인이라는 데 뜻을 함께하고 만장일치로 뽑았다.

김 의장은 1974년 선경합섬(현 SK케미칼)에 입사한 뒤 SK그룹 경영기획실 재무담당 임원, 구조조정본부장, SK㈜(현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SK케미칼 대표이사 부회장 등을 역임해 'SK그룹 성장의 주역'으로 손꼽힌다.

2004년 친정 격인 SK케미칼 부회장으로 부임한 이후에는 SK케미칼을 첨단 화학소재 및 생명과학 기업으로 탈바꿈시켜 7년간 기업가치를 400% 넘게 올려놨다고 그룹은 설명했다.

1994년 그룹의 자금 담당자로 당시 최종현 회장을 도와 한국이동통신(SK텔레콤)을 인수하는 등 그룹의 질적, 양적인 성장을 이루는가 하면 외환위기때는 구조조정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는데 일조하기도 했다.

김 의장은 인재육성위원회를 포함해 전략위원회, 글로벌성장위원회, 윤리경영위원회, 커뮤니케이션위원회 등 그룹의 5개 위원회 위원장과 위원을 선임하는 권한을 지닌다.

SK는 김 의장이 선임됨에 따라 그룹 인사와 위원회 인선 작업을 예정대로 CEO 인사와 함께 1월 중순에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SK는 "김 의장은 선대회장 때부터 그룹 고유의 경영시스템을 진화, 발전시킨 원로 경영인으로서 계열사 이해관계의 거중조정에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김 의장은 용산고,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 대학원 경영학 석사 과정을 거쳤다.

2006년 2월부터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을 맡은 김 의장은 지난 4월 포브스 최고경영자 '소통경영 부문 최고경영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