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8 21:08 (일)
영아 ‘백일해’ 상당수 엄마한테 옮아
영아 ‘백일해’ 상당수 엄마한테 옮아
  • 동양일보
  • 승인 2012.12.25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영아 백일해의 86%가 가족간 감염이 원인이고, 이중의 상당수는 엄마가 감염원으로 확인됐다.
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강진한 교수팀은 20091월부터 20119월까지 백일해로 진단받은 영아 21(평균나이 2.5개월)을 대상으로 감염경로를 조사한 결과, 85.7%가 가족 내 감염으로 확인됐다고 24일 밝혔다.
가족 중 감염원은 부모 52.9%, 가족 내 구성원 19.1%, 형제 14.3% 등의 순이었다. 특히 부모가 감염원인 11명의 경우 이중 8명이 엄마한테서 옮은 것으로 집계됐다.
조사대상 영아 중 백일해를 예방할 수 있는 DTaP(디탭) 백신을 접종받은 경우는 11(18, 22, 31)이었으며 9명은 접종받지 않은 상태였다.
백일동안 지속되는 기침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 백일해는 보르데텔라 백일해균(Bordetella Pertussis)’에 의해 발생하는 호흡기질환으로, 주로 기침이나 재채기 분비물로 전염된다. 이 질환은 법정 2군 전염병으로 전염성이 매우 높지만 백일해 감염 진단방법이 표준화되지 않아 실제 환자수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하고 있다.
특히 백일해는 최근 몇년 사이 반세기 이래 최악이라고 할 정도로 전세계적인 재유행 현상을 보이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 이런 백일해의 유행은 방어면역이 없어진 청소년이나 성인에게 발생한 백일해가 영아에게 감염원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문제는 영·유아가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상태에서 백일해에 감염되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폐렴 등의 치명적인 합병증에 노출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 이번조사에서도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아이들 2명이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으며 이중 한명은 인공호흡기를 써야 할 정도로 상태가 나빴다고 의료진은 설명했다. 평균 입원기간도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아이들이 15.4(±6.6)로 백신을 접종받지 않은 환자의 8.8(±3.8) 보다 훨씬 길었다. 계절적으로는 봄, 여름, 초가을에 백일해 발생 비율이 높았다.
세계보건기구(WHO)2주 이상 계속되는 기침과 함께 발작적 기침, 숨을 들이마실 때의 소리, 기침 후 구토 중 한 가지 이상의 증상이 있을 때를 백일해에 감염된 것으로 정의하고 있다. 그러나 성인에서 발생하는 백일해는 만성기침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 감염사실을 알아채기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강진한 교수는 조사대상 영아들은 백신 접종이 불완전한 상태에서 백일해가 발생했고, 백신 접종이 이뤄지지 않은 경우에 임상경과가 더 심하고 전형적이었다면서 이번 조사결과를 볼때 향후 국내에서도 어린 영아를 돌보는 가족들에 대해 백일해 백신접종을 강화하는 등의 적극적인 감염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논문은 국제학술지인 대학의학회지(JKMS) 12월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