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19 22:14 (화)
피겨, 다시 연아 세상
피겨, 다시 연아 세상
  • 동양일보
  • 승인 2013.01.06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7회 전국남녀종합선수권 우승

 

피겨 여왕김연아(23·사진·고려대)7년 만의 종합선수권대회에서 가볍게 정상에 올랐다.

김연아는 6일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끝난 67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시니어 여자 싱글에서 종합 210.77점으로 우승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64.97점을 받아 선두로 나선 김연아는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0.79점과 예술점수(PCS) 75.01점 합계 145.81점을 받았다.

박소연(강일중)161.88점으로 준우승했고 최다빈(강일중)153.09점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달 NRW트로피 대회(201.61)에 이어 연달아 200점을 넘긴 김연아는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도 함께 손에 넣었다.

국내 대회인 만큼 단순 비교는 불가능하지만, 이날 김연아의 점수는 자신의 역대 두 번째 기록인 2009년 그랑프리 1차 대회(210.03)을 뛰어넘는 성적이다.

또 국내 대회에서 사상 처음 200점을 넘긴 주인공이라는 영예도 함께 안았다.

김연아가 국내에서 열리는 경기에 출전한 것은 200812월 경기도 고양시 어울림누리링크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ISU) 그랑프리 파이널 이후 처음이다.

앞서 20072월 전국 동계 체육대회에 나선 적이 있다. 이번 종합선수권 무대는 주니어 시절이던 2006년 이후 7년 만이다.

오랜만의 국내 대회에 나선 탓에 큰 부담을 안았지만, 김연아는 완벽한 연기로 경기장을 메운 4000여 관중의 응원에 화답했다.

전날에 이어 연습 도중 한 차례 엉덩방아를 찧어 불안감을 안기기도 했으나 김연아는 NRW트로피 때보다 한층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