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17 20:38 (목)
금융회사들 연금저축 수수료 인하
금융회사들 연금저축 수수료 인하
  • 동양일보
  • 승인 2013.01.13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265억원 절감 효과

 

 

은행, 보험, 자산운용사 등 금융회사들이 연금저축 수수료를 내린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은행들은 현재 적립금 대비 0.5~1.0%인 연금저축 수수료를 0.5~0.65% 수준으로 낮출 계획이다.

우리, 기업, 신한, 하나, 산업, 대구, 경남, 외환, 씨티, 농협, 부산, 수협 등 12개 은행이 1분기 중에 수수료를 업계 평균인 0.65% 이하로 인하할 예정이다. 국민, SC, 전북, 광주, 제주은행 등은 이미 수수료를 0.5%로 낮췄다. 자산운용사들은 1.05~1.88%인 연금저축펀드 수수료를 0.94~1.54%로 낮추기로 했다.

상반기 중에 업계 평균을 초과하는 16곳이 수수료 인하를 단행한다.

업계 평균 수준은 적립금 대비 운용보수 0.54%, 판매보수 0.95%, 수탁보수 0.05% 등이다.

보험사는 설계사 등을 통한 대면채널 연금저축보험의 예정 신계약비를 생명보험사 300%, 손해보험사 500% 수준에서 1분기 중에 300% 이하로 통일한다. 방카슈랑스를 통한 예정 신계약비는 대면채널 상품보다 낮은 250% 수준으로 조정된다.

보험사는 수수료를 매월 납입 보험료에 비례해 선취수수료를 부과하지만 은행과 자산운용사는 적립액에 비례해 후취수수료를 부과한다. 온라인상품 수수료는 대면채널 상품보다 저렴하게 판매할 예정이다.

우리, 하나, 산업, 부산은행 등은 상반기 중에 0.60~0.65%인 수수료를 대면채널보다 0.1~0.15%P 낮은 0.5%로 조정하기로 했다.

또 교보악사자산운용 등 8개 자산운용사는 대면채널보다 수수료가 0.4~0.5%P 낮은 상품을 출시하고 KDB생명 등 보험사는 수수료를 대면채널 절반인 150%로 낮춰 온라인전용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연금저축 가입자가 다른 금융회사로 계약을 이전할 때 부과되는 계약이전 수수료는 현재 최고 5만원이지만 1분기에 78개 금융회사가 이런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고 10곳은 5000원 이하로 줄이기로 했다.

금융회사들은 최근 수익률이 떨어지자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연금저축 수수료를 내리고 있다.

박흥찬 복합금융감독국장은 이번 수수료 인하로 금융소비자들이 연간 265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권역별로 수수료 인하가 계획대로 추진되는지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말 현재 연금저축 적립금은 76666억원으로 이중 생명보험 416942억원, 손해보험 156309억원, 은행 119439억원, 자산운용 46244억원 등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