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4-22 15:16 (월)
충주험멜 새얼굴 ‘사과와 벌떼’
충주험멜 새얼굴 ‘사과와 벌떼’
  • 박일
  • 승인 2013.01.23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충주시에 연고를 두고 올해부터 프로축구 K리그에 참여하는 충북충주험멜프로축구단이 새로운 엠블럼을 발표했다.

새 엠블럼은 기존 험멜축구단의 고유 색상인 녹색에 연고지의 레드 컬러를 가미해 디자인됐으며, 또한 녹색과 적색은 충북도 로고의 상징색이자 충주의 대표 특산물인 충주사과가 연상되는 색이기도 하다.

엠블럼 상단에 휘날리는 적녹 깃발은 험멜프로축구단이 추구하는 전투적ㆍ진취적 축구를 상징하며, 최상단에 위치한 왕관 형태의 심볼은 국보 6호인 충주 탑평리칠층석탑(중앙탑)의 상층부를 형상화했다.

중앙탑을 받치고 있는 축구공은 벌집 모양이며, 두 마리 벌이 모여드는 형태로 디자인됐다. 이는 험멜(hummel)이 독일어로 벌을 뜻하는 단어로 두 마리의 벌은 충북충주험멜프로축구단의 팀플레이와 협동심을 의미한다. 하단부에는 창단년도를 담은 골드리본을 입혀 고급스러움을 더했다.<충주/박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