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2-22 14:34 (금)
'약물 왜 못 끊나'…스트레스의 약물중독 영향 규명
'약물 왜 못 끊나'…스트레스의 약물중독 영향 규명
  • 동양일보
  • 승인 2013.03.1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자현 고려대 교수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논문 게재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도파민 수용체와 만성 스트레스가 약물중독 재발에 미치는 영향을 밝혀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백자현 고려대 교수팀과 최세영 서울대 교수가 참여한 공동연구팀이 만성 스트레스와 도파민 수용체 'D2'형이 약물중독의 재발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으로 규명했다고 13일 밝혔다.

약물 중독은 약물에 심리·신체적 의존성을 보이는 정신질환이다. 만성 스트레스가 약물중독 재발의 원인이라는 사실은 알려졌지만 정확한 기전이 알려지지 않아 치료가 어려웠다.

공동연구팀은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 수용체 D2를 제거한 형질전환 생쥐와 정상생쥐를 만성스트레스 상황에 놓고 코카인 약물을 주입해 중독 재발현상을 관찰했다.

실험 결과 만성 스트레스 상황에서도 도파민 수용체가 없는 생쥐는 정상 생쥐와 달리 코카인 중독이 재발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도파민 수용체 D2의 신호가 스트레스와 약물중독 재발에 관여한다는 사실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규명한 것이다.

연구팀은 또 만성 스트레스가 마약 중독의 초기단계에는 영향을 주지 않지만 중독 재발에는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실험 생쥐 집단에 스트레스를 준 후 코카인을 반복적으로 투여할 때는 약물중독에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14일간 코카인을 투여하고 나서 금단기간에 스트레스를 줄 경우 재발 가능성이 현저히 높아졌다.

이 경우에도 도파민 수용체 D2를 제거한 생쥐는 약물중독 재발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

백 교수는 "만성 스트레스가 중독의 시작보다 재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과 중독재발 과정에 도파민 수용체 D2가 관여한다는 것을 규명해냈다"며 "이 연구로 약물중독 재발의 치료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연구의의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네이처(Nature)'의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