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2-22 14:34 (금)
식음료업계 `속살’ 공개로 신뢰도 찾는다
식음료업계 `속살’ 공개로 신뢰도 찾는다
  • 동양일보
  • 승인 2013.05.19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량·열량·인증·원산지 표시 잇따라… 위기의식 작용

 

 

식음료업계가 원재료 공개를 강화하고 있다.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품 성분 하나하나를 꼼꼼히 따지는 `스마트 소비자’의 등장으로 식음료업계가 스스로 원재료를 모두 공개, 신뢰성을 강화하는 조치가 잇따르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오는 7월부터 맥주 전 제품의 맥아 함량 비율을 공개한다. 브랜드별로는 `하이트’, `드라이피니시d’가 각각 70% 이상, 80% 이상으로 표기되고, `맥스’는 100%로 구분된다.

하이트진로의 이번 결정은 `한국 맥주는 맛이 없다’는 비판에 대한 적극적 대응의 일환이다.

주세법상 맥주의 맥아 함량 기준이 `10% 이상’으로만 돼 있어 국산 맥주의 맥아 함량이 낮다는 일각의 통설을 숫자로 뒤집는다는 전략인 것이다.

비만의 주범으로 몰려온 코카콜라도 자사의 모든 제품에 칼로리를 표기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코카콜라는 최근 창립 127주년을 맞아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 포장에 칼로리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코카콜라는 2009년부터 일부 제품 포장에 칼로리 정보를 표시해왔지만, 이를 전 제품으로 확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라면업계도 저염 기조가 확대되며 소비자 정보 공개를 강화하고 있다.

오뚜기는 제품 뒷면에 `면만 섭취 시·국물 절반 섭취 시·국물 모두 섭취 시’ 등 3가지로 나눠 나트륨 섭취량을 표시하도록 포장을 바꿨다.

정직한 느낌을 주면서도 소비자 스스로 나트륨 섭취를 줄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공인기관의 인증 표시도 다시 강조되는 분위기다.

매일유업의 어린이 제품 `맘마밀 요미요미 유기농 쌀과자’는 제품 포장 앞뒷면에 식품안전관리(HACCP) 인증, 어린이 기호식품 품질 인증, 유기가공식품 인증까지 모두 채워 넣었다.

업계 관계자는 “원재료 규제를 강화하려는 정부의 움직임에 일부 식음료업계가 선제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투명하지 않으면 결국 소비자의 신뢰를 잃게 된다는 위기의식이 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름 신발이 ‘한곳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오는 21일까지 ‘대한민국 슈즈 박람회’를 개최해 60여개 브랜드 10만 켤레를 선보인다. 19일 오전 행사장에서 모델들이 여름 샌들 등을 선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