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8 21:14 (화)
청원 오송 5만㎡에 꽃양귀비·유채꽃밭 조성
청원 오송 5만㎡에 꽃양귀비·유채꽃밭 조성
  • 동양일보
  • 승인 2013.05.28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동 운 청원군 농업기술센터 지도기획담당


척박한 땅 가꿔 8개월만에 꽃밭 탈바꿈
청원 오송지역 전 세계에 알리는 게 바람

 청원군 오송읍 연제리 682 일원에는 꽃양귀비와 유채꽃이 만개해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이 대형 꽃밭을 조성하고 관리 책임을 맡은 주인공은 꽃밭 조성의 달인으로 유명한 최동운(54·농촌지도사 6급) 청원군 농업기술센터 지도기획담당.
최 담당은 1~2회 청원생명축제장내 조성 업무를 성공적으로 치러내면서 공무원 사이에서는 농촌지도사보다 꽃밭 조성의 달인으로 더 유명하다.
최 담당이 조성한 5만㎡의 대형꽃밭에는 꽃양귀비와 유채꽃이 장관을 연출하면서 오송뷰티박람회를 찾은 관람객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몰려든 상춘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대형 꽃밭에는 산책로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을 만들어 관람객들이 형형색색 만발한 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다.
대형 꽃밭이 상춘객들로부터 인기를 얻기까지는 최 담당의 보이지 않는 수고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최 담당의 숨은 노력은 방치됐던 황량한 황무지를 형형색색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꽃이 만발한 꽃천지로 탈바꿈시켰다.
최 담당의 밤낮을 가리지 않은 8개월간의 열정이 결실을 맺은 것이다.
최 담당이 꽃밭 조성에 나선 것은 지난해 9월.
충북도가 청원군에 행사장 인근에 대규모 꽃밭 조성을 승인하면서부터다.
꽃밭 조성 임무를 맡은 최 담당의 손길은 분주했다.
먼저 꽃밭 부지 중 튀어나온 곳은 밀어내고 패인 곳에는 흙을 메우는 평탄작업에 들어갔다.
꽃밭을 평평하게 고른 후 비료를 뿌려 척박한 토양에 영양분을 공급한 후 그해 10월 유채꽃과 꽃양귀비씨를 파종 했다.
그러나 척박한 토양에 이상 저온현상까지 겹치면서 지난 3월 초 발아가 되지 않아 꽃밭의 꽃 일부를 군 농기센터 인근 부지로 옮겨 심는 등 농부의 마음으로 꽃밭에 애정을 쏟았다.
최 담당은 “평년보다 온도가 2.5도나 낮았고 꽃대가 올라올 때 눈이 내려 냉해를 혹독하게 당했다”며 “정상적인 기온만 유지했어도 행사 개최시기인 5월 초에 꽃을 피웠을 텐데”라며 조금 늦게 꽃이 핀 것을 못내 아쉬워했다. 
그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오송지역을 전 세계에 알리고 청원군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지난 주말에도 꽃을 구경하려는 인파가 몰렸는데 이번 비로 꽃들이 많이 쓰러져 안타깝다”고 말했다.
최 담당은 청원 북이면 출신으로 청주농고와 대구 미래대학을 졸업한 후 지난 1979년 충남 천안에서 농촌지도사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1995년 청원군으로 전입, 2007년 6급으로 승진했다.
가족은 부인 김종임(54)씨와 1남1녀.        

 오송 화장품 뷰티 박람회장에 꽃양귀비와 유채꽃이 반발해 박람회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