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8년만에 교육수장 교체… 교육계 관심 뜨거워
8년만에 교육수장 교체… 교육계 관심 뜨거워
  • 오상우
  • 승인 2013.10.1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4 지방선거 충북도교육감 출마예상자




충북교육감 출마예상자들. (맨위 왼쪽부터) 강상무, 김병우, 김석현, 박상필, 성기태, 임만규, 장병집, 장병학, 하재성, 홍득표, 홍순규씨.


내년 6월 4일 실시되는 충북도교육감 선거에서는 이기용 현 교육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8년만의 충북교육 수장 교체로 교육계의 관심이 크다. 뚜렷하게 유력하다는 후보가 없는 시점에서 전·현직 교원과 대학 교수 등 10여명이 자천, 타천으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지난 2010년 6.2지방선거에서 낙선한 후보 2명도 모두 내년 선거에 재도전할 뜻을 밝혔고, 현직 교원도 3명이 교육감 선거 출마할 뜻을 내비치고 있다. 거기에 충북도의회 교육의원 4명 중 3명이, 대학교수 2명이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선거에서는 3명의 후보가 보수와 진보, 중도의 입장이 비교적 뚜렷하게 구분됐던 것과는 달리 내년 선거에서는 정치적 색깔을 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현직에서 출마 의사를 내비친 교원은 홍순규(61) 충북도교육과학연구원장, 강상무(61) 청주외국어고 교장, 임만규(61) 충북외국어교육원장(이상 무순) 등 3명이다.
현재 거론되는 3명의 현직 교원은 출마의 뜻은 분명하지만 본격적인 선거철에 접어들면 서로 경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 셋 중 어느 후보로 단일화가 이뤄질지 교육계의 관심이 크다.
도의회 교육의원 중에는 박상필(66) 교육위원장과 하재성(66)·장병학(67) 교육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현직 교원과 교육의원들은 모두 40년 내외로 교육계에 몸담은 베테랑이다.
지난 선거에 출마했다 낙선한 2명의 후보는 이들만큼 오랜 교직경력을 갖고 있거나 교원 출신은 아니지만 교육계에 몸담았던 경험으로 다음 선거에 재도전할 뜻을 내비췄다. 현직 교원들이 현 교육감의 영향으로 보수 진영이라면, 김병우(56) 충북교육발전소 상임대표는 대표적인 진보 진영의 후보로 꼽힌다.
김 상임대표는 지난 2010년 6.2지방선거 때 35% 가까운 지지를 받으며 선전했지만 이 교육감에게 패한 뒤 절치부심하고 있다. 지난 선거에서 19.51%의 지지를 받았던 김석현(64) 전 전남도부교육감은 현재 거론되는 후보군 가운데 유일한 교육행정직 출신으로 내년 선거에 재도전할 의사를 표명했다.
학계에서는 보수 성향의 성기태(61) 한국교통대 교수와 홍득표(63) 인하대 교수도 후보군으로 거론하고 있다.
여기에 장병집(60) 전 한국교통대 총장도 출마의 의사를 표명하면서 후보군으로 떠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