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이건희 회장 배당금 1천억 받는다"…4년 연속 1천억
이건희 회장 배당금 1천억 받는다"…4년 연속 1천억
  • 동양일보
  • 승인 2014.02.11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위 정몽구 493억, 최태원 배당금 증가율 20%로 최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상장 계열사로부터 받는 배당금이 4년 연속 1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그룹 총수 중에선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배당금이 20% 넘게 불어났다.

1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은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 3개 상장 계열사로부터 총 1079억원의 배당금을 받을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1034억원보다 4.4% 늘어난 것이다.

계열사별 이 회장에 대한 총 배당금은 삼성생명이 353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3.3% 줄었지만, 사상 최대 실적을 낸 삼성전자의 배당금이 715억원(중간배당과 우선주 배당 포함)으로 78.7%나 급증했다.

이로써 이건희 회장은 2010년회계연도(1341억원), 2011년회계연도(1091억원), 2012년회계연도(1034억원), 2013년회계연도(1079억원) 4년 연속 1000억원대 배당금 수익을 올리게 됐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배당금은 전년보다 1.9% 늘어난 493억원으로 이건희 회장 다음으로 많다.

이번에 그룹 계열 상장사들이 정 회장에게 지급하는 배당금은 현대차 222억원, 현대모비스 132억원, 현대글로비스 65억원, 현대제철 53억원 등이다.

배당금 3위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꼽혔다. 최 회장의 배당금은 286억원으로 전년보다 20.0% 늘어났다. 배당금 증가율 기준으로는 10대 그룹 총수 중에서 가장 높다.

최태원 회장이 대주주로 있는 SK C&C의 주당 배당금이 지난해 1250원에서 올해 1500원으로 상승한 데 따른 결과다.

이들 3명의 회장을 제외한 나머지 총수의 배당금은 지난해보다 줄어들었거나 거의 변동이 없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71억원)의 배당금은 지난해보다 0.4%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정몽준 새누리당 국회의원의 배당금 총액은 15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0.0% 감소했다. 정 의원이 최대주주로 있는 현대중공업의 주당 배당금이 실적 부진으로 지난해 2500원에서 올해 2000원으로 쪼그라든 탓이다.

허창수 GS그룹 회장도 자신이 대주주인 GS건설이 실적 부진으로 배당을 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지면서 총 배당금이 작년보다 20.1% 줄어든 60억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구본무 LG그룹 회장(192억원)LG상사의 주당 배당금이 떨어지면서 0.8% 소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76억원),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31억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3억원) 3개 그룹 총수들은 지난해 동일한 수준의 배당금을 받을 예정이다.

이처럼 총수 10명 중 4명을 제외한 나머지 6명의 배당금이 줄어들면서 10대 그룹 총수가 올해 받을 배당금 총액은 244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9% 늘어났다.

그러나 증시 참여자들 사이에선 재벌 총수들은 여러 상장사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수십억에서 천억원대 배당금을 챙기지만 기관투자자와 소액주주들은 쥐꼬리 배당에 그친다며 고배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김재은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기업들의 배당 성향이 원래 낮은데다 2013회계연도에는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대형 상장사들의 실적이 감소해 개인투자자들은 고배당을 바라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