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1-21 18:23 (화)
심한 어지럼 ‘이석증’…골다공증 여성 특히 주의
심한 어지럼 ‘이석증’…골다공증 여성 특히 주의
  • 동양일보
  • 승인 2014.02.1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환자가 남성환자의 2.4배
귀 안쪽에서 작은 돌가루가 굴러다니면서 심한 어지러움을 유발하는 ‘이석증(耳石症)’ 환자가 최근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병은 칼슘 대사에 취약한 여성에게 더 흔한 만큼, 골다공증 등을 앓는 여성이 지속적으로 어지러움을 느낀다면 진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16일 건강보험공단의 진료 통계를 보면 이석증(질병코드 H81.1) 환자는 2008년 19만8000명에서 2012년 28만2000명으로 4년 동안 43% 늘었다. 진료비 역시 같은 기간 225억원에서 1.5배인 338억원으로 불었다.

2012년 기준 여성(20만명) 환자가 남성(8만3000명)의 2.41배에 달했고,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도 여성(809명)이 남성(331명)의 2.28배였다.

최현승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이석증이 칼슘 대사와 관계가 많다는 보고가 있다”며 “칼슘 대사는 남성보다 여성이 더 취약한 만큼 이석증은 여성, 특히 골다공증 여성에게 많다”고 밝혔다.

연령별로는 50대 환자가 6만5000명(23.1%)으로 가장 많았고, 60대(19.2%), 70대(16.7%) 등의 순이었다. 50대 이상이 전체 진료 인원의 64.1%나 차지하는 셈이다.

최 교수는 고연령층에 이석증이 많은 데 대해 “나이가 들면 내이(속귀)의 허혈(핏줄이 막히거나 좁아져 피가 잘 돌지 않는 상태)로 이석 형성이 불완전하고, 전정기관(내이 일부로 몸의 운동 감각과 위치 감각을 중추에 전하는 기관)의 퇴행성 변화도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원래 정상인에서 작은 칼슘덩어리 이석은 내이(속귀)의 난형난(타원형 주머니) 속 평형반이라는 감각기 위에서 흔들거리면서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뇌에 신호를 전달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그러나 여러 이유로 이석과 평형반 사이 결합력이 약해져 이석 부스러기들이 떨어지고, 이들이 반고리관 등을 돌아다니면 뇌는 심한 어지러움을 느끼게 된다.

이석증 환자는 몸 자세 변화에 따라 수 초에서 1분 미만의 짧은 시간 회전성 어지럼증을 느끼고 구역과 구토가 동반되나,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증상이 곧 사라진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