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5-29 18:12 (금)
서울대병원 인공 심장판막 개발… “동물실험 성공적”
서울대병원 인공 심장판막 개발… “동물실험 성공적”
  • 동양일보
  • 승인 2014.03.30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 처리한 돼지 심장막 조직 3개 조각으로 이어붙여

국내 연구진이 돼지 조직으로 인공 심장판막(사진)을 만들어 동물 실험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서울대병원은 김기범(소아청소년과김용진·임홍국(이상 소아흉부외과) 교수 연구팀이 새로운 형태의 심장 조직판막을 개발해 양 8마리에 이식한 결과, 6개월 후 혈류 역류나 폐동맥 협착, 조직 석회화 등의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인공판막은 심장 폐동맥 판막을 대체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심장 우심실이 폐로 혈액을 뿜어낼 때 우심실로 역류하지 못하도록 판막이 막아주는데, 판막에 이상이 있으면 우심실이 늘어나거나 두꺼워져 합병증과 함께 수명이 줄어든다.

특히 많은 소아환자들이 현재 선천성 심장병에 따른 폐동맥판막 협착·역류로 고통받고 있다.

이 같은 심장 판막 환자들은 금속재질 등의 기계 판막이나 동물 조직을 이용한 조직 판막을 이식받아야한다. 기계 판막은 가슴뼈를 열어 심장을 멈춘 뒤 넣어야 하지만, 조직 판막의 경우 최근 허벅지 정맥이나 동맥을 통해 관을 심장까지 밀어넣은 뒤 이식하는 방법이 널리 사용되고 있다.

연구팀은 돼지의 심장막 조직을 특수 화학처리한 뒤 3개 조각을 붙여 사람의 판막처럼 만들었다. 이 인공 판막은 심장혈관에 삽입되는 스텐트(그물모양의 금속 관) 안에 붙어있어 수술 후 스텐트와 함께 혈관에 남게 된다.

연구팀은 미국·유럽에서 시판되는 기존 조직판막의 직경은 최대 22로 작은 편이나, 이번에 개발한 조직판막의 직경은 최대 26로 적용 가능한 환자 수가 더 많다더구나 수입 조직판막 가격이 개당 3000만원에 이르는만큼, 향후 임상시험을 거쳐 상용화하면 환자들의 비용 부담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