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국민연금, 삼성그룹주 강세에 보름새 1조원 벌어
국민연금, 삼성그룹주 강세에 보름새 1조원 벌어
  • 동양일보
  • 승인 2014.05.2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 삼성그룹주 강세에 보름새 1조원 벌어

 

국내 주식시장의 큰손 국민연금이 최근 삼성그룹주의 강세에 힘입어 보름 새 1조원 넘게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투자업계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그룹 계열사 14개사에 대한 국민연금의 투자 지분 평가액이 약 보름 만에 12000억원가량 늘었다.

이는 국민연금이 공시를 통해 지분율이 5% 이상이라고 신고한 삼성그룹 계열사 14곳의 지분 평가액을 살펴본 결과다.

비교 시점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심장 수술로 입원하기 전날인 지난 9일과 최근일(23)이다.

국민연금의 삼성그룹 계열사에 대한 지분 평가액은 지난 9192000억원에서 10거래일 후인 지난 23일에는 204000억원으로 증가했다.

종목별로 증감액을 살펴보면 삼성전자(지분율 7.00%)의 지분 평가액이 137700억원에서 147300억원으로 늘어 증가액(9600억원)이 가장 컸다.

국민연금이 지분의 12.97%를 보유한 삼성물산의 지분 평가액도 크게 늘었다.

이 기간 삼성물산에 대한 지분 평가액은 13500억원에서 14300억원으로 800억원 증가했다.

국민연금이 보유한 삼성물산의 우선주 지분까지 고려하면 이 기간에 삼성물산의 지분 평가액은 모두 840억원가량 불어났다.

삼성증권과 삼성엔지니어링의 지분 평가액도 250억원 이상씩 늘었다.

지분율 7.19%의 삼성증권 평가액은 지난 92100억원에서 2380억원으로 280억원 증가했다.

삼성엔지니어링 지분율은 6.93%, 같은 기간에 지분 평가액이 2120억원에서 2380억원으로 260억원 늘었다.

특히 삼성증권의 경우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 관련 기대감 외에도 최근 삼성자산운용 지분 전량 매각 이슈가 호재로 작용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자산운용 지분 매각으로 삼성증권이 1577억원의 차익을 얻었을 것으로 본다.

이는 최근 진행된 구조조정에 따른 일회성 비용을 상쇄할 수 있는 규모이므로, 2분기 실적 부진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완화된 것이다.

그밖에 호텔신라(250억원), 삼성중공업(240억원), 삼성SD(230억원) 등의 지분 평가액 증가분이 컸다.

반면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 이슈에서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삼성전(-120억원), 삼성테크윈(-30억원), 제일기획(6억원)의 지분 평가액은 오히려 감소했다.

대형 우량주로 분류되는 삼성그룹주는 국민연금을 비롯해 안정적인 주식 투자를 선호하는 국내 큰손 기관들의 주요 관심 대상이다.

시장의 기대처럼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삼성그룹이 배당성향을 높이는 등 주주가치 제고에 힘쓴다면 기관들의 투자 규모는 앞으로 더욱 늘어나겠지만, 현 시점에서는 추가적인 투자가 부담스럽다는 시각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