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7:10 (금)
주식투자자 508만명…경제활동인구 5명당 1명꼴
주식투자자 508만명…경제활동인구 5명당 1명꼴
  • 동양일보
  • 승인 2014.06.1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주식투자자 급감한 반면 충청권은 크게 증가

주식투자자 508만명경제활동인구 5명당 1명꼴
서울 주식투자자 급감한 반면 충청권은 크게 증가
고령층, 증시 이탈해 퇴직연금·보험 등으로 이동

 

 경제활동인구 5명 중 1명이 주식투자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국민으로 보면 10명 중 1명꼴이다.

서울은 주식 투자자가 크게 줄어든 반면 충청권이 많이 증가해 대조를 이뤘다.

고령층은 증시 이탈이 두드러졌는데 주식투자보다는 퇴직연금, 보험 등의 자산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증권시장에 상장된 1932종목의 주주 수와 주주별 보유수량을 전수 조사한 결과 주식투자자가 5076362명으로 전년 말보다 6만명 늘었다.

지난해 말 경제활동인구가 25736000명인 것을 고려하면 19.5%에 달하는 것이다. 총인구 추계치인 50146천명과 비교하면 10.0% 수준이다.

거래 부진에도 주식투자자가 소폭 증가한 것은 증시 안정세와 약 60만명의 경제활동인구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개인투자자의 평균 연령은 47.8세로 1년새 0.8세 낮아졌다.

지난해 말 2030대 개인 투자자는 134만명으로 전년 말보다 9만명 늘었고 40대는 1412000명으로 7만명 증가했다. 55세 이상은 같은 기간에 160만명에서 149만명으로 11만명 줄었다.

고령층 이탈은 노후대비 등으로 주식시장에 직접 투자하기보다 퇴직연금, 보험 등의 자산으로 이동했기 때문으로 한국거래소는 분석했다.

50대 이상 고령층의 투자자 수 비중은 지난해 말 43.4%로 전년 말보다 2.5%포인트 하락했다.

1인 보유규모는 평균 3.2종목이고 금액으로는 5800만원이다.

60대 이상이 평균 1400만원으로 가장 크고 201800만원, 302700만원, 404900만원, 507000만원이다.

유가증권시장 투자자의 평균 연령은 48.6, 코스닥시장은 45.8세로 젊은 층이 코스닥시장을 선호했다. 평균 보유금액은 유가증권시장이 5400만원으로 코스닥시장(2800만원)1.9배였다.

성별로는 남성 투자자가 60.4%, 여성이 39.6%였고 남성이 보유한 시가총액은 77.0%, 여성이 23.0%였다.

지역별로는 투자자 수에서는 수도권이 전국의 54.5%를 차지했고 시가총액 비중은 84%에 달했다.

수도권 투자자는 2012년 말 251만명에서 지난해 말 241만명으로 10만명 줄었고, 특히 서울이 1454000명에서 1343000명으로 11만명 넘게 감소했다.

반면 충청권은 23만명에서 33만명으로 10만명 늘어 눈에 띄었다.

충북이 101000명에서 146000명으로 45000명 늘었고 충남이 126000명에서 179000명으로 53000명 증가했다.

투자자 보유 시가총액은 서울의 경우 지난해 말 387조원으로 전년 말보다 25조원 급감했고 충청권은 30조원으로 24조원 급증했다.

충북이 2012년말 25000억원에서 지난해 말 182000억원으로 156000억원 늘었고 충남은 약 3조원에서 119000억원으로 9조원 가량 증가했다.

충청권은 세종시 등의 개발로 풀린 토지보상금 등의 자금이 저성장·저금리 시대에 증시로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외국인 투자자는 지난해 말 37000명 수준으로 전년 말보다 2000명 가량 늘었다.

투자자 보유비중은 지난해 말 시가총액 기준으로 외국인이 32.9%, 기관이 161.%, 개인이 23.6%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