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골다공증 예방법
골다공증 예방법
  • 동양일보
  • 승인 2014.07.0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진 홍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건강증진의원장>

뼈는 낡고 오래된 부분은 갉아 없어지고, 없어진 만큼의 새로운 뼈를 만드는 작업을 통해 6~7년마다 전체적으로 교체되는 과정을 겪는다. 이러다가 폐경이나 노화, 뼈를 약하게 하는 약제 등으로 인해 뼈가 생성되는 속도에 비해 없어지는 속도가 빨라지면서 골다공증이 생기는 것이다.

골다공증도 유전적인 요소가 많기 때문에 부모가 골다공증 진단을 받은 경험이 있거나 골절 혹은 등이 많이 구부러졌을 때 자녀들도 골다공증을 미리 신경 써야 한다. 진단은 골밀도 기기를 사용해 간단하게 측정할 수 있다. 작은 충격에 골절이 됐거나, 골밀도 측정상 낮은 골밀도를 보이면 전문가가 투약 치료를 하게 된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것이다. 골 소실이 비슷한 속도로 일어난다고 볼 때, 20~30대 때에 최대 골량이 많은 사람은 그렇지 못한 사람보다 이후 뼈가 더 건강할 수 있다.

따라서 예방은 젊을 때 최대 골량을 만드는 것부터 시작해야 하며, 여성의 경우 골 소실이 급격하게 일어나게 되는 폐경 전후에는 더 이상 소실되지 않도록 하는 치료가 중요하다. 한번 약해진 뼈를 아주 새것처럼 만들 수 있는 방법은 아직까지 없기 때문이다.

적절한 칼슘의 섭취도 중요하다. 칼슘의 효과적인 장 흡수를 담당하는 비타민D가 충분해야 함은 물론이다. 실외 적절한 자외선으로 흡수되는 비타민D햇볕호르몬이라는 별칭처럼 대부분 실내에서 활동하는 직장인들에게 부족하기 쉽다.

운동은 근력을 보강하고, 골 강도의 증진을 일으켜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지연시킨다. 다만, 골다공증을 이미 진단받은 경우 허리를 굽히는 운동, 예를 들어 윗몸 일으키기는 좋지 않다.

또 청소할 때도 손걸레질보다는 밀대를 사용하고, 설거지하는 싱크대도 적절한 높이를 유지시켜 상체를 너무 구부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노화로 인한 당연한 수순으로 받아들여지던 골다공증에 대해 노인인구의 증가와 뼈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정확한 진단과 전문적인 치료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골다공증은 젊은 나이부터 적절한 식이·운동요법을 통해 최대 골량을 잘 확보해 놓는 것이 예방의 첫걸음임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