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12:02 (수)
'널찍한 편안함' 올 뉴 카니발
'널찍한 편안함' 올 뉴 카니발
  • 동양일보
  • 승인 2014.07.1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8
년 출시된 카니발은 기아자동차에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카니발은 기아차가 만든 국산차 최초의 미니밴이자 1997년 후반 법정관리에 들어간 기아차의 든든한 '캐시카우'이기도 했다.

두 세대를 거친 카니발이 9년만에 새로워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3세대 카니발은 가족과 함께 하는 레저활동에 방점을 찍은 듯 널찍한 편안함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기아차가 9일 강원도 정선과 영월 일대에서 마련한 '올 뉴 카니발시승회는 정선 하이원리조트를 출발해 동강 시스타리조트를 돌아 출발지점으로 돌아오는 왕복 120㎞ 거리였다.

이전 모델이 차분하고 다소곳한 모습이었다면 3세대 카니발의 겉모습은 좀 더 당차고 날렵해 보인다전 모델에 비해 낮아진 전고와 길어진 전장 때문이다.

자녀와 함께 타는 미니밴에 독일산 승용차 같은 힘이나 속도를 주문하기는 부담스럽다그래서 주로 공간 활용성이나 안전·편의사양에 관심이 갔다.

승합차나 미니밴에서 내릴 때 앞좌석 등받이를 접어 밀어넣고 빠져나와야 했던 점에 많은 불편을 느꼈던 사람들로선 신형 카니발의 달라진 좌석 배치가 눈에 들어올 법 하다.

뒷좌석의 중앙 통로를 확보해 24열의 워크스루(Walk Through)로 승하차가 훨씬 손쉬워졌다등받이를 접거나 밀어 넣을 필요가 없어진 것이다.

4열에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고 하는 팝업 싱킹 시트는 큰 힘을 들이지 않고 시트를 접었다 펼 수 있어 여성 운전자들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4열 시트를 접으면 자전거는 물론 골프백을 6개 실어도 될 만한 넉넉한 여유공간이 생겼다.

본격적인 시승을 위해서 슬라이딩 도어를 닫고 운전석에 앉았다.

센터페시아 위에는 8인치 대형 LCD 내비게이션이 자리잡고 있고 대시보드는 전체적으로 넓고 큼직큼직했다.

시동 버튼을 눌렀다차분하면서도 묵직한 R2.2 E-VGT 디젤 엔진 특유의 엔진음이 울려 퍼졌다.

가속 페달을 밟자 큰 차체의 무게가 무색하게 지면을 박차는 힘이 느껴진다가속 페달을 밟는대로 앞으로 쭈욱 나갔다살며시 가속 페달을 밟았는데 어느덧 속도계는 100km를 향하고 있었다.

흡차음제를 많이 보강했다는 기아차의 설명답게 실내 공간은 정숙했다. 100km/h 가까이 가속되고 있는 내내 엔진의 진동이나 노면 소음풍절음 등이 거의 들리지 않았다.

브레이크 페달은 이전 모델보다 민감해져 승용차에 가까운 주행감을 안겨줬다.

중간 기착지에서 확인한 연비는 10.7/로 공인연비인 11.5/보다는 다소 못미쳤다역시 큰 차체 때문에 주차하는데 다소 불편함이 느껴진다.

도심을 오가는 출퇴근용 차량이 아닌 것은 확실하다다만 온가족이 캠핑 등 레저활동할 때나 할아버지할머니를 모시고 야외로 놀러갈 때 세컨드 차량으로선 이만한 차도 없을 것 같다. 6명 이상이 탑승하면 고속도로 버스전용 차로도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