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8 21:53 (일)
BMW “서비스센터 77곳으로 확대”
BMW “서비스센터 77곳으로 확대”
  • 동양일보
  • 승인 2014.11.23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업공간도 1116개로 늘리기로

BMW 코리아가 현재 64곳인 공식서비스센터를 내년까지 77곳으로, 930개 수준인 작업공간(워크베이)을 1116개로 늘리는 등 정비 역량을 강화한다.

BMW 코리아는 21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BMW 영등포전시장·서비스센터에서 미디어 아카데미를 열어 BMW 코리아의 애프터세일즈(AS) 현황을 소개하고, 수입차의 취약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정비 부문 역량 강화에 대한 청사진을 공개했다.

BMW 그룹 코리아 전응태 AS 총괄 이사는 “지금 국내 도로 위에 운행되는 BMW와 미니 차량은 약 21만대로 공식딜러 서비스센터에서 연간 45만건의 정비 작업을 처리 중”이라며 “늘어나는 판매량에 비례해 서비스 책임이 더 커지고 있고, 이에 맞추려면 연간 20개 정도의 서비스센터가 새로 만들어져야 하는 상황”이라고 소개했다.

전 이사는 “BMW는 올해 15곳의 공식서비스센터 문을 새로 연 데 이어 내년에는 12곳을 추가하는 등 서비스센터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현재 930개인 워크베이도 내년까지 1116개로 늘려 정비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 고객 만족도가 높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올해 1580명 선인 전문 정비 인력도 내년에는 1900명, 내후년에는 2280명 선으로 늘리고, 현재 축구장 3개 규모인 경기도 이천의 부품 물류 센터도 2016년에는 축구장 7개 규모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 이사는 “수입차 시장이 급속도로 커진 반면 애프터서비스는 이런 성장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는데, BMW는 살짝 늦은 감이 있지만 열심히 따라가고 있다고 자부한다” 말했다.

이어 공식서비스센터와 워크베이를 늘리는 것 이외에도 영종도에 있는 BMW 드라이빙센터에 트레이닝 아카데미를 설치해 소속 정비사들에게 체계적인 정비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국가기능공인장도 수입차 브랜드에서 가장 많은 55명을 보유하고 있는 등 수입차 업체 가운데 가장 앞장서 정비 역량 강화를 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작년부터 BMW나 미니를 구매한 고객들로 구성된 서비스평가단을 운영해 이들의 의견을 실제로 애프터세일즈 정책에 반영하는 등 정비 부문과 관련한 고객과의 소통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소개했다.

전 이사는 “수입차 전체를 뭉뚱그려 정비받을 때 공임이 비싸다는 인식이 존재하지만 브랜드 별로 따져줬으면 좋겠다”며 BMW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부품 하나하나와 정비 기술에서도 프리미엄을 추구하고, 안전을 최우선적 가치로 놓고 정비를 진행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내에 공급되는 부품 가격을 주요국과 비교했을 때 독일보다 1% 비쌀 뿐 한국보다 자동차 시장이 큰 미국, 중국, 일본보다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공임 역시 한국은 시간당 약 6만8000원으로 설정돼 있어 중국(7만9000원), 일본(12만원), 독일(23만원) 등 다른 나라 직영점 공임에 비해셔는 훨씬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BMW 코리아는 향후 기존 부품을 60%까지 재활용한 친환경 부품을 의미하는 ‘RMFD 파트’를 더 적극적으로 홍보해 고객 혜택을 늘릴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BMW 코리아는 이날 하루 차량 90대를 수리할 수 있는 영등포서비스센터의 작업 현장을 공개하면서 고객 안전을 위해 타 브랜드에 비해 훨씬 더 섬세하고, 꼼꼼하게 차량을 수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