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23:43 (목)
SK이노베이션, 전기차배터리 개발·생산 ‘굿바이’
SK이노베이션, 전기차배터리 개발·생산 ‘굿바이’
  • 동양일보
  • 승인 2014.11.30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티넨털과 공동설립한 SK 콘티넨털 이모션 해체

SK이노베이션은 전기자동차 배터리 개발·생산을 위해 독일의 글로벌 자동차부품 생산업체인 콘티넨털과 손잡고 진행한 합작 사업에서 손을 뗀다고 28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2013년 1월 콘티넨털과 지분율 51대 49로 공동 설립한 ‘SK 콘티넨털 이모션(E-motion. SCE)’을 해체하기로 하고, 합작법인이 보유하던 SCE 한국법인 지분 258만여주를 144억800만원에 인수했다고 공시했다.

당초 SK가 배터리셀을, 콘티넨털이 배터리제어시스템(BMS)을 각각 공급해 배터리팩시스템을 개발·생산하기로 했지만 약 2년만에 사업을 중단한 것이다.

양사는 설립 당시 2018년까지 합작회사에 모두 2억7000만 유로(약 4000억원)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현재까지 들어간 투자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유럽에서 전기차보다 클린디젤이 강세를 보이면서 수주 실적이 미미해 기대만큼의 시너지를 내지 못해 사업 철회를 결정했다”면서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대한 연구·개발은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바이유가 연초 배럴당 107.79달러에서 28일 현재 73.33달러로 32% 떨어지는 등 국제유가가 급락하는 추세도 전기차 시장에 찬물을 끼얹었다.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 콘티넨털과 결별하기 위한 절차를 밟을 예정이지만 기존 고객과의 관계는 강화하고,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꾸준히 공략할 계획이다.

이 업체는 작년 7월 중국 베이징자동차그룹, 베이징 전공과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JV) ‘베이징 BESK 테크놀로지’를 공동 설립했다.

BESK의 배터리 팩을 장착한 첫번째 전기차인 ‘센바오’는 내년 시판된다.

국내에서는 충남 서산의 연산 200㎿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가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