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3 07:21 (일)
코스피, 2,110선 유지…대외 악재에 경계심
코스피, 2,110선 유지…대외 악재에 경계심
  • 동양일보
  • 승인 2015.05.29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은 이틀째 강세…710선 회복

(동양일보) 코스피가 29일 그리스 우려와 중국 증시 조정 등 대외 불안요인에 대한 경계심리를 드러내며 강보합으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91포인트(0.19%) 오른 2,114.80으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1.51포인트(0.07%) 내린 2,109.38로 개장한 뒤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에 장중 한때 2,120선까지 치고 올랐으나, 오후 들어 기관의 '팔자' 전환에 상승분 대부분을 내줬다.

대외 불안감이 이어지면서 국내 증시에도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하며 글로벌 금융시장이 잔뜩 긴장하고 있는데다가 그리스 구제금융 협상마저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지며 투자심리가 더 위축됐다.

아울러 중국 증시가 전날 6%대 폭락세를 보인 것도 국내 증시에 부담 요인이었다.

이주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그리스 사태가 여전히 안갯속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미국의 하반기 출구전략 시행 가능성도 커지며 위험자산에 대한 불안심리가 지속되고 있다"며 "당분간 위험 관리가 중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외국인이 이틀째 '사자'에 나서며 지수를 떠받쳤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천566억원어치를 사들이며 개인(-1천701억원)과 기관(-825억원)의 매도세를 방어했다.

프로그램 매매를 통해서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 모두 매수 우위가 나타나 전체적으로 235억원어치가 순매수됐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혼조세였다.

제일모직[028260](3.23%)과 삼성에스디에스[018260](1.82%)가 강세를 보이며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이어갔다. SK하이닉스[000660](2.92%), 신한지주[055550](2.32%), 포스코[005490](1.67%), 현대차[005380](1.28%) 등도 오름세였다. 반면, SK텔레콤[017670](-3.33%), 현대모비스[012330](-1.32%) 등은 떨어졌다.

업종별 흐름도 엇갈렸다.

종이목재(2.37%), 섬유의복(2.35%), 의료정밀(2.11%), 비금속광물(1.84%) 등은 오른 반면 통신업(-2.79%), 의약품(-0.58%), 유통업(-0.57%), 증권(-0.51%)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도 이틀째 상승하며 710선을 회복했다.

코스닥지수는 2.38포인트(0.34%) 오른 711.39로 장을 종료했다.

지수는 1.61포인트(0.23%) 오른 710.62로 개장한 뒤 장중 한때 717선까지 올랐으나 외국인과 개인의 '팔자'에 710선 회복에 만족해야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모두 38개 종목의 거래가 체결됐고, 거래대금은 9억4천만원 수준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2.4원 오른 1,108.2원에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