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2-23 18:47 (일)
“한국‘아구찜’기억에 남아”
“한국‘아구찜’기억에 남아”
  • 동양일보
  • 승인 2015.06.09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개봉 앞둔 ‘심야식당’ 주인공 고바야시 가오루
 

늦은 밤 문을 여는 심야식당과 이곳을 찾는 손님들의 사연을 음식을 통해 풀어내는 아베 야로의 만화 ‘심야식당’은 드라마로 3시즌에 걸쳐 만들어진 데 이어 영화로도 제작됐다.

드라마부터 영화까지 6년에 걸쳐 심야식당의 ‘마스터’로 한결같이 자리를 지킨 배우는 고바야시 가오루(63)다.

부드러운 인상과 조용한 카리스마를 지닌 그는 식당을 찾는 손님들이 투닥거리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보고 말 대신 정갈한 요리로 말을 건네는 ‘마스터’의 모습과 딱 맞아떨어진다.

그러나 18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논현동 한 호텔에서 만난 고바야시는 “만화를 보면서도 큰 감흥이 없었고 내가 마스터가 되리라는 생각도 안 해봤다”며 “출연 제의가 왔을 때도 드라마로 리얼리티를 살릴 수 있을지 걱정해 주저했다”고 털어놓았다.

그의 마음을 돌린 사람은 드라마부터 영화까지 ‘심야식당’ 연출을 맡아온 마쓰오카 조지 감독이다.

고바야시는 “이 작품의 진짜 주인공은 마스터가 아니라 심야식당 자체이며 식당이 위치한 골목, 드르륵 소리를 내며 열리는 식당의 문, 문이 열렸을 때 눈에 들어오는 테이블, 그곳에 오르는 음식”이라고 했다.

‘심야식당’ 팀은 일본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팬층을 양산할 만큼 성공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냈고 그대로 영화판 제작에도 합류했다.

마스터는 이 심야식당에서 매일 밤 일어나는 수많은 이야기의 중심이다. 마스터의 옷을 입은 배우 자신이 ‘요리의 힘’을 믿기에 그 중심을 제대로 잡을 수 있었을 것이다.

재료를 밑손질하는 데 공을 많이 들인다는 점을 일본 요리의 특징으로 꼽은 그는 한국에서도 늘 먹게 되는 한정식 외에 새로운 음식에 도전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했다.

그는 “여러 음식에 도전하고 싶다고 얘기해 부산에서 개고기를 먹으러 간 적도 있는데 맛이 괜찮았다”며 “아귀찜도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심야식당’은 한국에서도 드라마화가 예정돼 있다. 배우 김승우가 ‘마스터’를 맡는다.

그는 “이 작품의 특성상 드라마화가 쉬운 작업은 아닐 것”이라며 “장면 장면의 리얼리티를 잘 살리는 것이 중요하고도 어려운 일”이라고 조언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