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5 21:37 (월)
LPGA- 리디아 고, 연장 끝에 캐나다오픈 3번째 정상
LPGA- 리디아 고, 연장 끝에 캐나다오픈 3번째 정상
  • 동양일보
  • 승인 2015.08.2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3승째…최근 부진서 벗어나 스테이시 루이스 제치고 우승
▲ 23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오픈에서 우승한,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트로피를 들고 웃음지고 있다.

(동양일보) 뉴질랜드 교포인 세계랭킹 2위 리디아 고(1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 오픈(총상금 225만 달러) 우승컵을 3개째 수집했다.

리디아 고는 24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밴쿠버골프클럽(파72·6천656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과 연장전을 치른 끝에 우승을 확정했다.

리디아 고는 공동 1위로 4라운드를 시작했으나, 이날 버디 1개와 보기 1개로 이븐파에 그치면서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를 기록, 이날 5타를 줄이며 맹추격한 루이스에게 연장전 기회를 내줬다.

리디아 고는 마지막 18번홀 버디 퍼트가 손바닥 한 뼘 정도를 남기고 홀에 들어가지 않은 것이 아쉬웠다.

그러나 18번홀에서 열린 연장전에서 리디아 고는 약 1m 파 퍼트를 넣으면서 루이스를 제쳤다. 루이스는 두 번째 샷이 갤러리 사이에 들어가는 등 난조를 보이며 보기를 냈다.

리디아 고가 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 세 번째다.

그는 아마추어 시절인 2012년과 2013년 2년 연속으로 이 대회 정상을 밟았다. 특히 2012년에는 LPGA 투어 사상 최연소인 15세 4개월 2일의 나이에 우승을 차지해 주목을 받았다. 이번에는 프로 골퍼로서 이 대회 정상을 밟았다.

이번 우승으로 리디아 고는 2월 ISPS 한다 호주 여자 오픈과 4월 스윙잉 스커츠 LPGA 클래식에 이은 시즌 3승째를 장식했다.

그는 직전 대회인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공동 46위에 그치고, 지난 6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컷 탈락하는 등 부진을 겪기도 했지만, 좋은 경험이 많은 캐나다에서 다시 자신감을 회복했다.

김세영(22·미래에셋)과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은 뒷심을 발휘해 공동 3위를 차지했다.

김세영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치고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했다.

특히 16번홀(파4)·17번홀(파4)에 이어 18번홀(파4)에서도 버디 행진을 이어나갔더라면 리디아 고, 루이스와 선두 경쟁에 합류할 수 있었지만, 마지막 버디 퍼트를 놓쳐 아쉬움을 남겼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유소연은 공동 21위로 4라운드를 시작했으나,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6개로 8타를 줄이는 맹타를 휘둘러 순위를 끌어올렸다.

재미교포 앨리슨 리(19)는 이날 이븐파 72타를 치고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5위를 기록했다.

지난 주 휴식을 취하고 이번 대회에 나선 세계랭킹 1위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치고,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를 기록했다. 순위는 공동 9위.

허미정(26)은 7언더파 281타로 공동 12위를 차지했다. 김효주(20·롯데)는 이미향(22·볼빅), 이일희(27·볼빅), 지은희(29·한화)와 나란히 공동 14위(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에 올랐다.

지난 주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거두며 눈길을 끈 캐나다의 천재 소녀골퍼 브룩 헨더슨(17)은 이날 버디만 5개 잡았고, 최종합계 4언더파 284타로 공동 23위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