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21:31 (수)
(창간 24주년) 푸르고 푸른 강물은 오늘도 바다를 향합니다.
(창간 24주년) 푸르고 푸른 강물은 오늘도 바다를 향합니다.
  • 조아라 기자
  • 승인 2015.10.11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사 24주년에 부치는 노래
▲ 지난 9일 새벽 충남 공주시 진날산에서 바라 본 금강과 청벽대교의 모습. NIKON D700, AF-S DX NIKKOR 18-200mm F3.5-5.6, 27mm, F25, 0.3sec, ISO 200 <사진/고경수>

강물은 굽어갈지라도 기어코
바다에 닿습니다.
부딪칠지라도 서둘지 않고
강인하면서도 넉넉하고 부드럽게
바다에 다다르는 눈부신 그날을
꿈꾸며 동양일보도 그렇게
달려 왔습니다
충청인의 찬란한 미래를 열겠다는
오롯한 마음으로
성취와 환희 시련과 질곡의 세월을
의연하게 헤치며 온 24년
이제 스물 넷, 청년 동양일보는
오늘도 푸르게 푸르게 흐릅니다.
끝내는 이르고야 말 바다를 향하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