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0 21:00 (수)
“신인감독 꿈에 대한 소신 지켜주고 싶어 주저없이 선택”
“신인감독 꿈에 대한 소신 지켜주고 싶어 주저없이 선택”
  • 동양일보
  • 승인 2016.01.04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를 잊지 말아요’ 주연배우 겸 제작자로 활약 정우성
 

“신인 감독이 배우에게 시나리오를 건네는 것은 당연한 행위라고 했죠. 시나리오를 읽고 나서 개성 있는 멜로영화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의 남자 주연배우 겸 제작자 정우성(43)을 4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나를 잊지 말아요’는 2010년 단편으로 제작된 동명 영화에 뿌리를 두고 있다. 25분짜리 단편영화 버전에서는 감초 조연 배우인 김정태가 주연을 맡았다. 이윤정 감독은 자신이 각본·연출한 단편을 장편으로 개작해 정식으로 충무로에 데뷔했다.

“이윤정 감독은 영화 ‘놈놈놈’을 하면서 알고 있긴 했지만, 살갑게 연락하는 사이는 아니었어요. 시나리오 습작에 대한 관심이 많은 영화계 후배 정도로 알고 있었죠. 이번 영화의 단편 버전을 보고는 톤 앤 매너의 신선함이 느껴졌어요.”

그는 이 감독이 ‘감히 정우성에게 시나리오를 전해주기 힘들다’는 말을 했다는 사실을 전해듣고 큰 괴리감을 느꼈다고 한다. 선배로서 후배 영화인의 재기 발랄한 개성을 살려주고 싶었다.

정우성은 “내가 점점 구세대가 돼가고, 신세대와 소통이 단절되면 나 자신도 기회를 잃는 것”이라며 “이런 벽을 깨고 나와야 하는 것은 선배의 역할”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의 단어 선택 하나, 말 한마디는 막힘이 없고, 부드러우며 유창했다. 영화와 삶, 그리고 사랑에 대한 소신이 누구보다도 뚜렷하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유엔난민기구(UNHCR) 명예사절로도 활동 중인 정우성은 지난해 네팔 대지진 피해자를 돕고자 5천만원을 기부하고, 남수단을 방문하는 등 나눔과 봉사 활동에도 열심이다.

정우성은 “어느 순간부터 ‘내 것만 해야지’가 아니라 ‘같이 해야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런 일을) 조금 더 일찍 시작했을 수도 있었는데 아쉽다”고도 했다.

‘나를 잊지 말아요’는 기억을 찾고 싶은 남자와 기억을 감추고 싶은 여자의 시선을 번갈아 따라가면서 감춰진 비밀이 드러나는 미스터리물 구조를 띤 멜로영화다.

정우성이 영화 ‘내 머리속의 지우개’(2004)에서 알츠하이머병으로 소중한 기억을 잃어가는 애인(손예진)을 보듬는 역할을 맡았다면, 이번 영화에서는 지워진 기억으로 감정이 메말라 버린 남자를 연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