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0:35 (금)
새영화 ‘13시간’-정의를 위해 싸운 6명의 영웅
새영화 ‘13시간’-정의를 위해 싸운 6명의 영웅
  • 연합뉴스
  • 승인 2016.03.02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벵가지 미국 영사관 습격 사건 다뤄

(연합뉴스)‘나쁜 녀석들’, ‘더 록’, ‘트랜스포머’ 시리즈 등을 연출한 마이클 베이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13시간’은 무장괴한이 리비아 벵가지의 미국 영사관을 습격한 사건을 다루고 있다.

잭 실바(존 크래신스키)는 경제난에 시달리다 리비아 벵가지의 미국 중앙정보국(CIA) 비밀기지를 경호하는 GRS(Glob

al Response Staff)에 자원한다.

GRS팀에는 잭의 옛 동료 타이론 ‘론’ 우즈(제임스 뱃지 데일)가 팀장을 맡고 있다.

9·11 테러 11주년인 2012년 9월 11일에 사건이 터진다. 미국 크리스토퍼 스티븐스 대사가 머문 벵가지 미 영사관에 수십명의 무장괴한이 들이닥친 것.

미 정부는 갑작스러운 피습에 적절한 대응책을 마련하지 못했다. 가용할 수 있는 군사력이 인근에 없었기 때문이다.

제대로 된 무장을 갖춘 인력은 론이 이끄는 GRS팀의 요원 6명. GRS가 CIA 소속이긴 하지만 민간인 신분이었다. 더군다나 당시 벵가지 CIA 비밀기지 책임자인 밥 소장(데이비드 코스타빌)은 GRS의 개입을 주저했다.

보다 못한 GRS 요원들은 허가가 나지 않았음에도 미국 영사관으로 출동해 구출작전을 수행한다.

하지만 스티븐스 대사는 실종되고 CIA 비밀기지까지 위치가 노출돼 무장괴한의 공격을 받는다. 그렇게 기나긴 ‘13시간’이 시작된다.

영화 ‘13시간’은 이른바 ‘벵가지 사건’을 다룬 논픽션 ‘13시간: 벵가지에서 실제로 벌어진 감춰진 이야기’를 원작으로 한다.

2012년 9월 11일 무장괴한들이 리비아 벵가지의 미국 영사관을 습격해 크리스토퍼 스티븐스 리비아 주재 미국 대사를 포함해 미국인 4명이 숨졌다.

‘13시간’은 실화를 토대로 한 영화가 오프닝 장면에서 통상 쓰는 ‘실화를 기반으로 한다’(based on a true story)는 문구 대신 ‘이는 진짜 이야기다(This is a true story)’라고 못박는다. 그만큼 당시 사건을 최대한 사실에 가깝게 재현했다는 자신감의 표현으로 읽힌다.

실제로 제작진은 미 영사관과 CIA 비밀기지의 인공위성 사진을 구해 당시 건물의 구조와 실존 인물들의 위치 등을 확인해 스크린에 구현했다고 한다.

3월 3일 개봉. 144분. 등급 미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