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3 07:21 (일)
이젠 ‘정봉이’ 벗고 ‘갑덕이’
이젠 ‘정봉이’ 벗고 ‘갑덕이’
  • 연합뉴스
  • 승인 2016.04.1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팔 효과 ‘요즘 대세’ 안재홍 ‘위대한 소원’으로 스크린 복귀 “독특한 전개와 캐릭터에 매력”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정봉이’가 코미디 영화로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영화 ‘위대한 소원’에서 갑덕 역을 맡은 배우 안재홍은 14일 진행된 인터뷰에서 영화 ‘위대한 소원’의 시나리오를 읽고서 “굉장히 웃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전개가 독특하고 새로웠다. 뒷장이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했다”며 “B급 정서가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위대한 소원’은 삼총사 중 시한부 인생을 맞게 된 한 친구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려고 나머지 두 친구가 좌충우돌하는 이야기를 다룬 코미디 영화다. 문제는 친구의 소원이 ‘여자와 자고 싶다’는 것.

안재홍은 부유한 집안에 태어났지만 얄미운 짓으로 매를 버는 갑덕이를 연기했다.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은 고환 역은 류덕환이, 삼총사의 나머지 한 명인 남준 역은 김동영이 맡았다.

안재홍은 갑덕이를 두고 “어느 학교에나 일을 만들어내는 사고뭉치 친구”와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학창 시절 제 주변에도 갑덕이와 같은 친구가 있어 그 친구를 생각하면서 캐릭터의 특징을 파악하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안재홍은 극중 갑덕이와 비슷한 성격일까. 그는 대번 아니라고 부인한다. “저는 사고 치는 것을 무서워한다. 대책 없이 까부는 친구는 아닌 것 같다. 자율학습을 시키면 열심히 하는 편이었다. 공부는 안 하고 딴생각을 했지만.”

올해로 31살인 그가 고등학생을 연기하는 것이 어색하지는 않았을까. 그는 “같이 출연한 배우들끼리 촬영하면서 마지막으로 교복을 입는 영화가 될 것 같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며 “걸상에 앉는 기분이 오랜만이라 정겨웠다”고 말했다.

그가 배우로 이름을 알린 영화 ‘족구왕’에서 학점도 안 좋고 ‘모태 솔로’인 복학생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게 된 ‘응팔’에서는 대입 6수생으로, 이번 영화에서는 ‘바보 삼총사’의 일원으로 나온다. 간단히 말해 ‘루저’ 이미지가 강한 역할을 계속 맡아 온 셈이다.

그는 “그런 이미지가 만들어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앞으로 다양한 길을 걸어가고 싶어 정형화된 이미지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