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곡성’ 주말 극장가 점령
‘곡성’ 주말 극장가 점령
  • 연합뉴스
  • 승인 2016.05.23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누적관객 수 454만734명

박스오피스 1위 굳건

‘시빌 워’ 900만명 못넘겨

1천개 스크린 확보 영화 전무

빈인빈부익부 현상 심화

5월 넷째 주 주말 극장가는 한국영화 ‘곡성’의 1강 체제가 그대로 이어졌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곡성’은 지난 20∼22일 133만3894명(매출액 점유율 58.4%)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지난 11일 전야 개봉한 이후 누적관객 수는 454만734명이다.

‘곡성’은 전야 개봉 11일, 공식 개봉 10일째인 지난 22일 누적관객 수 400만명을 넘어서며 ‘캐리비안 해적-세상의 끝에서’가 9년간 보유해온 역대 5월 개봉 영화 최단 기록(18일)을 경신했다.

‘곡성’은 한 농촌 마을에 외지인이 나타난 뒤 연이어 발생하는 의문의 살인사건과 기이한 소문 속에 미스터리하게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영화는 69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진출해 현지에서 큰 호평을 받았다.

‘곡성’의 거침없는 기세 속에 다른 영화는 큰 빛을 보지 못했다.

그나마 애니메이션 ‘앵그리버드 더 무비’가 가족 단위 관객의 눈길을 잡으며 24만8152명(9.9%)을 모았다. 누적관객 수는 26만101명이다.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 세 번째 편인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는 같은 기간 18만2천661명(7.9%)이 봤다. 누적 관객 수는 855만3377명으로 900만명 문턱을 넘지 못했다.

‘작은 영화’의 힘을 보여준 ‘계춘할망’, ‘싱 스트리트’, ‘나의 소녀시대’는 사흘 동안 각각 16만8557명(6.9%), 13만6696명(6.1%), 8만2688명(3.7)의 관객이 들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영화계의 부익부 빈익빈 심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곡성’은 지난 주말 1391개 스크린에서 1만7967회 상영된 반면, 박스오피스 10위권에 오른 영화 중 1천개 이상 스크린을 확보한 영화가 전무했기 때문이다.

‘계춘할망’은 525개 스크린에서 5077회, ‘싱 스트리트’는 492개 스크린에서 5084회 상영되는 데 그쳤다.

한 영화계 관계자는 “과거에는 졸작을 빼면 100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으는 것이 크게 힘들지 않았는데 최근에는 수십만명 짜리 영화가 속출하고 있다”며 “‘천만 영화’의 그늘 속에 이른바 ‘중박’ 영화는 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