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가습기 살균제 대참사 조명
가습기 살균제 대참사 조명
  • 연합뉴스
  • 승인 2016.06.09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EBS 1TV ‘하나뿐인 지구’

(연합뉴스)너무 늦게 알아 안타까울 뿐이다.

EBS 1TV ‘하나뿐인 지구’는 10일 오후 8시50분 ‘이상한 나라의 죽음-가습기 살균제 대참사’를 방송한다.

피해자 1천800여 명, 사망자 266명이 보고됐지만 너무 뒤늦게 사회적으로 문제가 된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조명한다.

대전에 사는 장동만-이혜영 씨 부부는 6년 전 딸을 잃었다. 지난 2010년 봄 한 달 넘게 감기 증세를 보이던 예영이를 데리고 부부는 응급실을 찾았다. 숨을 잘 쉬지 못하던 예영이는 병원에 간 지 하루 만에 피를 토하며 세상을 떠났다. 병명은 ‘원인미상 폐렴’. 하지만 이걸로 끝이 아니었다. 엄마 이씨가 1년 후 같은 증상으로 쓰러졌다. 이씨는 죽음의 문턱 앞에서 기적적으로 폐 이식을 받고 살아날 수 있었다. 몇 달 후 이 모든 사건의 원인이 밝혀졌다. 소중한 딸을 위해 매일같이 넣어 줬던 가습기 살균제였다.

열네 살 성준이에게 책가방보다 중요한 건 산소통이다. 한 살 때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입고 중환자실에서 11개월을 보낸 성준이는 다행히 생명은 건졌지만 목에 산소 공급 호스를 달아야만 했다. 지금은 목에 연결되어 있던 호스를 코로 옮겼지만 여전히 산소통이 필요한 건 마찬가지다.

가습기 살균제로 임신한 아내를 잃은 안성우 씨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검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가해자들을 처벌하고 살균제를 구매한 자신이 살인자가 아님을 증명하기 위해 안씨는 오늘도 외롭게 싸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