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1 13:31 (수)
곪아터진 엄마와 나… 해결법은
곪아터진 엄마와 나… 해결법은
  • 연합뉴스
  • 승인 2016.07.03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MBC스페셜 ‘엄마와 딸’

(연합뉴스)천사 엄마이자 현모양처. 그러나 엄마에게는 나쁜 딸.

누구보다 애틋하지만 때로는 서로에게 한없이 날을 세우는 모녀 사이. 풀릴 듯 풀리지 않는 모녀관계를 회복할 방법은 과연 존재할까.

MBC스페셜은 4일 ‘엄마와 딸’ 1부 ‘착한 내 딸의 반란’을 통해 그 가능성을 알아본다.

가정불화와 생활고에 시달리던 엄마를 위로하던 착한 딸이었고, 지금은 상담전문가로 활동 중인 현아씨는 언제부턴가 엄마의 하소연을 들으면 자신도 모르게 화가 난다.

엄마는 ‘남의 말은 들어주면서 내 말은 들어주지 않는다’는 생각에 섭섭할 뿐이고 현아씨는 엄마의 말을 듣기 싫은 동시에 죄책감에 시달린다.

제작진은 가족상담전문가 최성애 박사를 초빙해 4년째 딸에게 유령 취급을 받는 70대 노모, 엄마에 대한 분노로 섭식장애를 겪는 딸, 모든 것을 엄마에게 의지하는 직장인 여성까지 관계 개선이 필요한 모녀를 위한 관계 회복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그들은 서로 마음을 열 수 있을까. 그런 마법 같은 솔루션이 과연 존재할까.

2부작 중 첫 번째 편으로 4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