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23:26 (화)
한중일배구- 현대캐피탈, 만리장성 넘고 우승
한중일배구- 현대캐피탈, 만리장성 넘고 우승
  • 동양일보
  • 승인 2016.07.1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전 전승으로 우승컵과 상금 2만달러 챙겨

지난 시즌 V리그 정규리그 우승팀 현대캐피탈이 '스피드 배구'의 위력을 아시아 무대에서도 입증했다.

최태웅 감독이 이끄는 현대캐피탈은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 MG새마을금고 한·중·일 남자 클럽 국제배구대회에서 중국의 상하이 골든에이지를 세트 스코어 3-2(25-23 25-19 22-25 22-25 15-8)로 제압했다.

지난 15일 일본 제이텍트 스팅스를 3-0으로 누른 현대캐피탈은 이날 만리장성까지 넘고 한·중·일 남자 배구 클럽 최강자를 가리는 이번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현대캐피탈(2승)은 우승 상금으로 2만달러(2270만원)를 챙겼다. 1승 1패로 준우승을 차지한 제이텍트는 상금 1만 달러(1135만원)를 받았다. 상하이(2패)는 최하위로 대회를 마쳤다.

현대캐피탈은 블로킹에서만 7-7로 대등했을 뿐 공격 득점(63-54)은 물론 서브(8-3)에서 상하이를 압도했다.

▲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MG새마을금고 2016 한·중·일 남자 클럽 국제배구대회' 한국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와 중국 상하이 골든 에이지의 경기. 한국팀이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상하이는 2014-2015, 2015-2016시즌 연속 왕좌에 오른 강팀으로 2m가 넘는 장신 선수들이 즐비했으나 코트 위 모든 선수가 공격에 가담하는 현대캐피탈 특유의 '스피드 배구'을 당해내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은 1~2세트를 내리 따냈으나 상하이의 거센 저항에 3~4세트를 연속으로 내줘 승부는 최종 5세트에서 가려졌다.

문성민(24점)의 서브로 먼저 시작한 현대캐피탈은 박주형(16점)의 블로킹 득점으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1-1에서 센터 최민호(5점)의 중앙 속공으로 다시 리드를 잡은 현대캐피탈은 박주형의 끊어 친 서브가 상하이의 범실을 유도해 3-1로 달아났다.

현대캐피탈은 이어 송준호(17점)의 퀵오픈 공격이 성공하며 스코어를 4-1로 벌렸고, 뒤이어 상하이의 공격 범실로 확실하게 분위기를 탔다.

상하이는 박주형의 짧은 서브에 서브 리시브 라인이 전혀 대처하지 못했다.

상하이의 서브 리시브가 네트를 타고 곧바로 넘어오자 세터 이승원(2점)이 그대로 상대 코트에 꽂아넣는 장면까지 나왔다. 최민호의 속공으로 현대캐피탈은 8-2까지 달아났다.

최민호의 서브 에이스까지 터져나온 현대캐피탈은 9-2를 만들고 승기를 잡았다.

10점에서는 송준호가 바통을 이어받았다.

송준호는 강스파이크를 연달아 꽂아넣어 11점, 12점째 점수를 연이어 팀에 안겼다.

상하이의 공격 범실로 13점째 고지를 밟은 현대캐피탈은 센터 신영석(5점)의 속공으로 14-6, 매치 포인트에 도달했다.

현대캐피탈은 14-8에서 박주형의 밀어넣기 공격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