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1 11:43 (수)
한국영화 빅4 극장가 출격 올여름도 ‘골라보는 재미’
한국영화 빅4 극장가 출격 올여름도 ‘골라보는 재미’
  • 연합뉴스
  • 승인 2016.07.18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올여름도 ‘골라보는 재미’

전대미문 재난이 휩쓴 대한민국

살기 위한 치열한 몸부림 ‘부산행’

“인천으로 가는 길을 뚫어야 한다”

맥아더 장군-국군 활약상 ‘인천상륙작전’

역사가 잊고 나라가 감췄던 비운의 인물

대한제국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

“나 아직 살아 있는데… 탈출해야 한다”

하정우 주연 리얼 재난영화 ‘터널’

7∼8월 여름 성수기 극장가에 불이 붙었다.

올해 상반기 ‘무(無)천만’의 아쉬움을 달래려는 듯 이른바 ‘대작영화’가 일주일 간격으로 잇달아 개봉한다.

‘부산행’, ‘인천상륙작전’, ‘덕혜옹주’, ‘터널’ 등 대형 배급사와 스타 배우를 등에 업은 이른바 ‘빅4’ 한국영화는 개봉 전부터 ‘천만 관객’을 모을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화제작들이 연이어 개봉하다 보니 다른 영화에 묻히지 않기 위해 유료 시사회라는 명목으로 미리 개봉하거나 개봉일 조정하는 등 눈치싸움도 치열하다.

 

●‘좀비’vs 전쟁’… 올해 첫 ‘천만 영화’ 나올까

가장 먼저 포문을 여는 것은 좀비물 영화 ‘부산행’이다.

69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돼 극찬을 받은 이 작품은 오는 20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돼지의 왕’, ‘사이비’ 등 독창적인 애니메이션으로 명성을 쌓은 연상호 감독의 첫 실사영화인 ‘부산행’은 한국 관객에게는 낯선 좀비를 내세웠음에도 탄탄한 전개와 할리우드에도 뒤지지 않는 실감 나는 분장으로 천만 기대작 반열에 올랐다.

결말이 다소 신파적이라는 일각의 지적이 있기는 하나 좀비들의 공격 속에서 공고해지는 부부간·부녀간 사랑을 한국 관객의 감성에 맞게 표현해냈다는 평가가 더 우세하다.

연상호 감독은 인터뷰에서 “뻔한 이야기일 수도 있으나 우리 사회가 이렇게 가야 한다는 당위에 관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부산행’의 바통을 이어받는 영화는 리암 니슨이 맥아더 장군 역을 맡아 화제를 모은 ‘인천상륙작전’(7월 27일)이다.

영화는 한국전쟁 중 불가능에 가까웠던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으로 이끈 맥아더 장군과 남한군 첩보부대의 알려지지 않은 활약상을 그렸다.

지나치게 애국심을 고취하려고 한다거나 눈물샘을 자극하는 상투적인 전개라는 혹평이 나오지만, ‘명량’이나 ‘암살’이 그랬듯 한국 관객 특유의 애국적 정서를 건드리며 신드롬을 일으킬 수 있다는 기대감도 적지 않다.

여기에 리암 니슨의 첫 한국작품 출연작이라는 화제성과 ‘부산행’보다 낮은 등급인 ‘12세 관람가’라는 유리함까지 갖추고 있다.

한 대형 멀티플렉스 관계자는 “2014년 여름 개봉한 ‘명량’과 ‘해적’이 서로 관객을 견인하며 흥행에 성공했는데 ‘부산행’과 ‘인천상륙작전’도 시너지를 내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 8월 한국영화 3편 동시 개봉…’파이 나눠먹기’ 치열할 듯

8월에는 더욱 치열한 경쟁이 벌어진다.

‘덕혜옹주’와 ‘터널’이 같은 날(8월 10일) 개봉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제국의 마지막 옹주이자 비운의 인물이라는 역사성을 지닌 덕혜옹주를 다룬 영화 ‘덕혜옹주’는 ‘빅4’ 중 유일하게 여성이 전면에 나선 영화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는 원작이 지닌 탄탄하고 안타까운 스토리에 외모와 연기력을 겸비한 여배우 손예진(덕혜옹주 역)을 내세워 관객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덕혜옹주’에 손예진이 있다면 ‘터널’에는 하정우가 있다.

‘터널’은 갑자기 무너진 터널에 갇힌 자동차 판매원 ‘정수’(하정우)와 그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내 ‘세현’(배두나), 구조대장 ‘대경’(오달수)의 이야기를 다뤘다.

한 영화배급사 관계자는 “손예진이나 하정우 모두 티켓파워가 있는 배우들”이라며 “여기에 두 작품 모두 관객들의 공감을 살만한 주제를 다루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고 평가했다.

기대작들이 연달아 개봉을 하다 보니 눈치싸움도 치열하다.

‘부산행’의 공식 개봉일은 20일이지만, 닷새 앞선 지난 15일부터 사흘간 유료 시사회라는 명목 아래 영화를 스크린에 걸었다.

같은 날 맞붙는 ‘덕혜옹주’와 ‘터널’ 측은 더욱 속이 탄다.

애초 ‘덕혜옹주’가 8월 초에 개봉하고 한주 뒤 ‘터널’이 나올 것으로 알려졌지만, 결국 같은 날 개봉하게 된 탓이다.

여기에 이 두 영화에 비해서는 주목을 덜 받고 있지만, 800만명이 넘는 관객을 모았던 전작을 잇는 영화 ‘국가대표2’도 함께 문을 연다.

‘덕혜옹주’ 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여러 날을 고심하고 있었는데 영화의 성격상 광복절 즈음 개봉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 개봉일을 10일로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터널’ 배급사인 쇼박스는 “상영관은 한정돼 있는데 화제를 모으는 한국영화 여러 편이 동시에 개봉하게 돼 부담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