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08:46 (수)
새영화 ‘국가대표2’-가슴 뜨겁게 할 언니들이 온다
새영화 ‘국가대표2’-가슴 뜨겁게 할 언니들이 온다
  • 연합뉴스
  • 승인 2016.07.27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아이스하키팀의 좌충우돌 아시안게임 도전기

(연합뉴스)스포츠 영화로는 최다 관객인 840여만명을 동원한 ‘국가대표’(2009)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까.

전작의 남자 스키점프에서 여자 아이스하키로 성별과 종목을 바꾼 영화 ‘국가대표 2’가 올여름 성수기 극장가에서 도전장을 내밀었다.

‘국가대표 2’는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좌충우돌 동계아시안게임 도전기를 다루고 있다.

아이스하키협회는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한 구색 맞추기로 여자 국가대표팀을 급조한다.

조만간 없어질 팀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아무도 감독을 맡으려 하지 않자 협회는 국가대표 시절 만년 후보였던 대웅(오달수)을 감독으로 앉힌다.

감독을 구하기는 했으나 이번에는 선수 수급이 문제. 여자 아이스하키가 워낙 비인기 종목이라 선수들이 상시로 활동하는 팀이 하나도 없었다.

수소문 끝에 간신히 선수 6명을 확보한다. 북한 국가대표팀 출신 지원(수애), 쇼트트랙에서 물의를 일으키고 아이스하키 선수가 된 채경(오연서), 필드하키 선수 출신 영자(하재숙), 아이스하키협회 경리 미란(김슬기), 전직 피겨스케이트 선수 가연(김예원), 인라인 하키 동호회 회원인 소현(진지희)이 그들이다.

아이스하키를 제대로 한 이는 지원 한 명밖에 없는 오합지졸이지만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는 대웅을 중심으로 뭉치기 시작해 대표팀으로서 꼴을 갖추게 된다.

‘국가대표 2’와 같이 무명 스포츠인의 성공 이야기를 다룬 영화는 치열한 연습 과정과 그 노력의 성과로 달라진 실력을 얼마나 그럴듯하게 보여주는가가 관건이다.

전작인 ‘국가대표’는 실력이 형편없던 스키점프 국가대표팀원들의 성장 과정을 유머러스하면서도 감동적으로 보여주고 이후 일취월장한 스키점프 실력을 컴퓨터그래픽(CG)으로 스펙터클하게 표현해 관객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번 영화는 전작과 비교했을 때 연습 과정에서의 드라마가 부족해 보인다. 더 치열한 노력과 더 많은 좌절을 그렸으면 좋았을 텐데 국가대표팀의 연습 과정을 서둘러 마무리하고 실전 경기로 넘어간 느낌이다. 이는 아시안게임의 대표팀간 경기에서 박진감 넘치는 장면을 보여줄 수 있다는 자신감에서 비롯된 듯하다.

배우들이 보여준 만만치 않은 아이스하키 실력과 생동감 있게 연출된 장면을 보면 배우와 제작진이 얼마나 노력을 기울였는지를 느낄 수 있다.

‘국가대표 2’는 비인기 종목 선수들의 애환이라는 전작의 소재에 탈북민의 아픔이라는 새 소재를 더했다.

8월 10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 126분.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