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18:51 (수)
“올림픽 목표 메달 싹쓸이”
“올림픽 목표 메달 싹쓸이”
  • 동양일보
  • 승인 2016.07.27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리 “컨디션 최정상”
 

“이번 올림픽에서 금, 은, 동메달 휩쓰는 것이 목표죠.”

선수 생활을 접는 한국여자골프의 전설 박세리(39·사진·하나금융그룹)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코치로 나서며 새로운 목표를 밝혔다.

박세리는 27일 서울 명동의 KEB하나은행 대강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이 금, 은, 동메달을 모두 따는 것이 목표”라며 “하지만 선수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올림픽 목표를 말한다는 것 자체가 선수들에게 부담될까 봐 조심스럽다”며 “혹시 성적이 좋지 않더라도 국민이 돌아오는 선수들을 따뜻하게 안아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박세리는 “이번 대회가 개인전만 열리지만 나는 한 팀으로 보고 있다”며 “누가 메달 후보라고 특징지을 수는 없지만, 우리 선수 모두가 컨디션이 좋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세리는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과 메달을 경쟁할 선수로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9)를 꼽았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박세리는 “골프가 내 꿈을 이뤄줬지만, 항상 행복했던 것은 아니었다”며 “후배들이 열심히 목표를 위해 뛰는 것도 좋지만 자신에게 인색하게 굴지 말고 배려하는 여유도 가졌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은퇴 후 계획에 대해서는 “일단 올림픽이 끝난 뒤 구체적인 일정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에서 행정 업무를 맡는 것도 관심 있다”면서도 “하지만 하나하나 단계를 밟아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