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9 13:23 (월)
가을감성 촉촉이… 일본영화가 몰려온다
가을감성 촉촉이… 일본영화가 몰려온다
  • 연합뉴스
  • 승인 2016.08.30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브레터’제작… 슈운지 감독 신작 내놔 ‘감성적 이야기꾼’ 노부히로 감독 작품도

(동양일보)‘러브레터’(1995)로 국내에 일본 영화 붐을 일으켰던 이와이 슈운지 감독이 오랜만에 장편 극영화를 내놓았다.

순정 멜로 영화로 일가를 이룬 도이 노부히로 감독도 신작을 선보였다.

‘상처의 치유’라는 주제를 천착해온 일본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의 소설 ‘바다의 뚜껑’을 원작으로 한 영화도 국내 관객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다음달 29일 개봉하는 ‘립반윙클의 신부’는 이와이 슈운지 감독이 ‘하나와 앨리스’(2004) 이후 12년 만에 자국에서 만든 영화다. 미국으로 건너가 ‘뱀파이어’(2011)를 만들기는 했으나, 이 영화는 일본에서 정식 개봉되지 않았다.

‘립반윙클의 신부’는 현실에 적응하지 못한 파견교사 나나미(구로키 하루)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플래닛’에서 ‘립반윙클’이라는 아이디를 가진 마시로(코코)를 비롯한 친구들을 사귀면서 겪는 다양한 경험을 그리고 있다.

‘러브레터’에서는 편지, ‘릴리 슈슈의 모든 것’(2001)에서는 컴퓨터와 인터넷을 주된 소재로 사용한데 이어 이번 영화에서는 현대인의 주요 의사소통 수단으로 부상한 스마트폰과 SNS에 주목했다.

슈운지 감독은 1998년 일본 문화 개방조치 이후 국내에 들어온 ‘러브레터’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첫사랑에 대한 애틋하고 아릿한 기억을 담은 이 영화는 국내에서 140만명을 모아 일본 영화 최고 흥행작에 올랐다.

한동안 ‘오겡키데스카’(잘 지내나요)라는 극 중 대사가 유행하기도 했다.

다음달 21일 개봉하는 ‘불량소녀, 너를 응원해’는 공부와 담을 쌓은 문제아 사야카(아리무라 가스미)가 긍정의 화신 쓰보타 선생(이토 아쓰시)을 만나 명문대 진학에 도전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화는 실제 주인공인 쓰보타 노부타카의 에세이를 바탕으로 한다. 그는 1년 만에 하위 2%였던 성적을 상위 2%로 끌어올리면서 명문 게이오 대학에 입학했다.

에세이는 문제아의 명문대 입학기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면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긍정의 메시지를 전해 일본에서 100만부 이상 팔렸다.

감성적인 이야기꾼인 도이 노부히로 감독이 이 ‘감동 실화’를 어떻게 스크린에 옮겼는지 기대된다.

국내에서는 그의 영화를 자신의 ‘인생영화’로 꼽는 팬이 적지 않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국내에서 관객 16만7000명, ‘눈물이 주룩주룩’은 11만3000명을 동원해 다양성 영화로서 흥행에 성공을 거두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