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7:10 (금)
사랑에 서툰 40대 독신 임신소동
사랑에 서툰 40대 독신 임신소동
  • 연합뉴스
  • 승인 2016.09.20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연합뉴스)통통한 몸매에 하는 일마다 좌충우돌이었던 30대 초반의 브리짓.

‘줄담배에 알코올 중독자’라고 자신을 욕하는 소리에 충격을 받은 뒤 감량과 일기 쓰기를 실행에 옮겼던 그녀는 10여 년이 지난 지금 어떻게 변했을까.

2001년 영국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로 로맨틱 코미디 영화의 여주인공 캐릭터 역사를 새로 쓰며 전 세계 독신여성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었던 브리짓 존스가 이번에는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로 돌아왔다.

그것도 시청률 1위의 뉴스쇼 PD로 당당히 성공한 43살의 골드미스로 말이다.

여자로서 ‘유통기한이 다 됐다’고 걱정하는 브리짓에게 주변 사람들은 아무렇지 않게 난자를 냉동 보관하라고 조언하고, 생일 케이크에 40개가 넘는 초를 꽂느라 케이크가 뜨겁다고 농담하기도 한다.

40대 독신여성에 대한 주변의 높은 관심을 여유롭게 받아넘길 정도로 연륜이 생겼지만, 변하지 않는 것도 있다. 브리짓은 여전히 사건·사고를 몰고 다니는, 어딘가 2% 부족하고 사랑에는 서툰 푼수다.

그러나 1편에서 아무도 흉내 낼 수 없는 독특한 매력으로 삼각관계의 여주인공이 됐듯, 이번 영화에서도 브리짓은 두 남자의 구애를 받는다.

브리짓은 친구와 함께 기분전환을 위해 록 페스티벌을 찾았다가 연예정보회사 CEO 잭 퀀트(패트릭 뎀시)를 만나 뜨거운 하룻밤을 보낸다.

그로부터 약 일주일 뒤 옛 남자친구 마크 다시(콜린 퍼스)를 우연히 마주친 그녀는 서로의 애틋한 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한다. 비슷한 시기에 두 남자와 하룻밤을 보낸 그녀는 임신 사실을 알게 되고, 아이 아빠일 확률이 50%씩인 두 남자는 브리짓 주변을 맴돌며 서로 으르렁댄다.

르네 젤위거는 이번 영화에서도 브리짓 존스와 떼어놓을 수 없을 만큼 체화된 연기를 선보인다.

영국의 대표 신사 콜린 퍼스가 사랑 표현에 서툴고 무뚝뚝하지만, 사실은 누구보다 브리짓을 사랑하는 마크 역으로 돌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