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19:32 (수)
프로배구- 전광인 17점·윤봉우 블로킹 4개…한국전력, 첫 결승진출
프로배구- 전광인 17점·윤봉우 블로킹 4개…한국전력, 첫 결승진출
  • 동양일보
  • 승인 2016.10.02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레나 34점…인삼공사, 5년 만에 KOVO컵 결승 진출

(동양일보) 한국전력이 창단 후 처음으로 KOVO(한국배구연맹)컵 프로배구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전력은 2일 충북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 청주 KOVO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준결승에서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0(25-23 25-21 25-17)으로 눌렀다.

    B조 예선 3전 전승을 거두며 KOVO컵에서 처음으로 예선을 통과한 한국전력은 기세를 몰아 결승행 티켓도 손에 넣었다.

    한국전력은 3일 오후 4시에 KB손해보험과 우승컵을 놓고 다툰다.
    외국인 선수 아르파드 바로티의 결정력과 현대캐피탈에서 영입한 베테랑 센터 윤봉우의 블로킹 능력이 돋보였다. 부상에서 회복한 전광인도 토종 주포의 위력을 과시했다.

    1세트에서 한국전력은 21-19에서 윤봉우가 정지석의 퀵 오픈을 블로킹해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대한항공은 신영수의 블로킹과 속공으로 22-23으로 추격했다.

    하지만 한국전력은 흔들리지 않았다. 서재덕의 퀵 오픈으로 세트 스코어를 만들고 24-23에서 바로티의 퀵 오픈으로 첫 세트를 끝냈다.

    신영철 감독이 승부처로 꼽은 1세트에서 바로티는 8득점, 윤봉우는 블로킹 3개를 기록했다.

    2세트에서도 한국전력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한국전력은 18-17에서 방신봉의 속공과 상대 황승빈의 범실로 격차를 벌리더니, 전광인이 대한항공 외국인 선수 밋차 가스파리니의 퀵 오픈을 블로킹해 21-17로 달아났다.

    바로티는 21-17에서 랠리 끝에 오픈 공격을 성공했다.

    상대를 17점에서 묶고 4점을 연달아 얻은 한국전력은 2세트를 손쉽게 따냈다.

    기세가 오른 한국전력은 3세트 만에 경기를 끝냈다.

    3세트 1-1에서 전광인이 연속해서 오픈 공격을 성공했고, 바로티가 서브 득점을 해 단숨에 5-1로 달아났다.

    한국전력은 전광인과 바로티가 꾸준히 득점했다.

    강한 서브로 반전을 꾀하던 대한항공은 범실이 이어지며 자멸했다.

    이날 한국전력은 전광인(17점)과 바로티(15점)가 번갈아가며 공격을 성공해 대한항공 수비진을 농락했다.

    윤봉우는 고비 때마다 블로킹 4개를 성공하며 중앙에 힘을 실었다.

    대한항공 외국인 공격수 가스파리니는 5득점, 공격성공률 31.25%로 크게 부진했다.'

    이어 열린 여자부 준결승전에서는 KGC인삼공사가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1(25-23 18-25 25-18 25- )로 꺾었다.

    인삼공사는 2011년 이후 5년 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3일 오후 2시 IBK기업은행과 결승전을 펼치는 인삼공사는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2008년 이후 8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다.

    인삼공사 외국인 공격수 알레나 버그스마가 가장 돋보였다. 알레나는 55.17%의 높은 공격성공률을 기록하며 양팀 합해 최고인 34점을 올렸다.

    한수지는 12점, 김진희는 11점으로 힘을 보탰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치르고 복귀한 현대건설 센터 양효진은 체력적인 부담을 드러내며 공격성공률 40%, 21점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