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1 20:58 (수)
박인비골프- 국내파 이틀째 우위…포섬 3승3패
박인비골프- 국내파 이틀째 우위…포섬 3승3패
  • 연합뉴스
  • 승인 2016.11.26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점 7-5로 앞서…고진영·유소연은 이틀 연속 승리
▲ 고진영(왼쪽)이 파트너 이승현과 함께 걸어가고 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선수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선수들과 팀 대항전에서 이틀 내리 앞섰다.

26일 부산 동래 베네스트 골프장에서 열린 ING생명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 포섬 경기에서 KLPGA 팀과 LPGA 팀은 3승3패로 승점 3점씩 나눠 가졌다.

전날 포볼 경기에서 4승2패로 앞섰던 KLPGA 팀은 승점 7-5로 우위를 지켰다. 그러나 승점 차가 불과 2점에 불과해 우승 트로피의 주인은 27일 열리는 1대1 매치 플레이 12경기에서 가려지게 됐다.

첫날 뒤졌던 LPGA 팀은 이날 첫 주자로 나선 최운정(26)과 이미향(23)이 KLPGA 팀 김해림(27)과 장수연(22)을 2홀차로 꺾으며 반격에 나섰다.

최운정과 이미향은 같은 볼빅 공을 사용한다. 2명의 선수가 1개의 볼을 번갈아 치는 포섬 경기에서 파트너가 같은 볼을 사용하는 것은 큰 이점이다.

LPGA 팀에서 최강조로 꼽히는 유소연(26)과 김세영(23)이 '작은' 김지현(23)과 오지현(20)을 3홀차로 제압하자 승점은 5-5 동점이 됐다.

KLPGA 팀에는 동갑이자 이름이 같은 김지현 2명이 출전했다. 오지현과 짝을 이룬 김지현은 키가 작고 롯데 골프단 소속이다.

KLPGA 팀 에이스 고진영(21)이 이승현(25)이 LPGA 팀 주장 지은희(30)와 허미정(27)을 1홀차로 따돌리자 LPGA 팀 이미림(26)과 백규정(21)은 배선우(22), 조정민(22)을 이겨 동점을 지켰다.

하지만 작년보다 강해진 KLPGA 팀은 물러서지 않았다.

이날 맨 마지막에 티오프한 김지현(23)과 김민선(21)이 17번홀에서 양희영(27), 신지은(24)에 2홀차 리드를 지켜 승점 1점을 더했다. 김민선과 호흡을 맞춘 김지현은 키가 크고 한화 후원을 받는다.

정희원(25)과 이정민(24)은 박희영(29)과 김효주(21)를 맞아 18번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1홀차 승리를 거뒀다.

KLPGA 팀에서는 고진영, 정희원, 이정민 등 3명이 이틀 연속 승리 선수가 됐고 LPGA 팀에서는 유소연과 최운정, 백규정이 승점 2점씩 수확했다.

KLPGA 팀 주장 김해림은 "3승3패면 나쁘지 않다. 어차피 승패는 마지막 날 결정 난다. 내일 좋은 결과를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LPGA 팀 주장 지은희는 "필승조가 이겨줬다. 따라잡지는 못했지만 더 벌어지지 않아 내일 역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27일 1대1 매치플레이에 양 팀은 후반에 승부를 걸었다.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후반에 출격시켰다고 양 팀 주장은 설명했다.

특히 12번째 마지막 주자로 양 팀은 에이스 고진영과 유소연을 배치했다.

먼저 5승1무승부를 올리면 우승 트로피를 안게 되는 KLPGA 팀이나 승점 2점 차이를 따라붙어야 역전이 가능한 LPGA 팀이나 막판 승부가 이어진다고 본 것이다.

다음은 최종일 1대1 매치플레이 대진이다.

 

▲오전 9시30분= 박희영-김지현(롯데)

▲오전 9시40분= 양희영-이정은

▲오전 9시50분= 백규정-김해림

▲오전 10시= 이미림-장수연

▲오전 10시10분= 허미정-정희원

▲오전 10시20분= 이미향-조정민

▲오전 10시30분= 신지은-김지현(한화)

▲오전 10시40분= 지은희-배선우

▲오전 10시50분= 최운정-김민선

▲오전 11시= 김효주-이승현

▲오전 11시10분= 김세영-오지현

▲오전 11시20분= 유소연-고진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