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0-19 15:42 (금)
한국, 일본 꺾고 퀸즈골프 첫 우승
한국, 일본 꺾고 퀸즈골프 첫 우승
  • 동양일보
  • 승인 2016.12.04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 매치서 7승1무 압도
▲ 4일 일본 나고야 미요시 골프장에서 열린 ‘더퀸즈’ 결승에서 7승1무로 일본을 꺾고 우승한 한국 여자골프 팀 KLPGA가 시상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해외파가 빠져도 한국 여자 골프에 일본은 상대가 되지 않았다.

한국 여자 골프가 일본을 꺾고 4개국 투어 대항전 ‘더퀸즈’에서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한국은 4일 일본 나고야 미요시 골프장(파72·6500야드)에서 1대1 매치 플레이로 치러진 대회 결승전에서 일본에 7승1무승부로 압승을 거뒀다.

작년 첫 대회에서 간발의 차이로 일본에 우승을 내줬던 한국은 1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이 대회의 모태가 된 한일 대항전에서는 12년 동안 7승3패2무승부로 앞선 한국은 다시 한 번 일본에 우위를 입증했다.

전날까지 이틀 동안 포볼과 포섬 경기에서 승점 12점을 쌓아 승점 11점의 일본과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맞대결을 벌인 한국은 예상대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포문은 주장 신지애(28)가 열었다. 오야마 시호(37)와 맏언니 대결에서 신지애는 11, 12, 13번, 14번홀 연속 버디로 5홀차 완승을 거뒀다.

신지애의 중거리 버디 퍼트가 잇따라 컵에 떨어지자 오야마는 “못 당하겠다”는 표정으로 쓴 웃음을 짓기도 했다.

두번째 주자로 나선 김민선(21)은 ‘젊은 피’ 대결에서 압승을 올렸다. 스즈키 아이(22)를 맞아 김민선은 비거리와 정확도에서 앞서며 15번홀에서 4홀차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해림(27)이 시모카와 메구미(33)를 상대로 16번홀에서 3홀을 앞서며 승점 2점을 보탠 데 이어 장수연(22)이 일본의 에이스 류 리쓰코(29)를 18번홀에서 따돌리자 한국의 우승은 확정했다.

장수연은 동점으로 맞서던 16번홀(파3)에서 티샷이 그린 오른쪽 언덕 밑으로 떨어져 위기를 맞았으나 기적같은 리커버리샷으로 승부의 물꼬를 텄다.

나무가 우거져 띄울 수 없는 자리에서 장수연은 페어웨이우드로 볼을 굴려 올렸다. 볼은 홀 80㎝ 옆에 멈췄고, 이 샷에 놀란 류는 4m 버디 퍼트를 넣지 못했다.

작년과 올해까지 이 대회에서 5전5승을 올린 류는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두번째샷을 물에 빠트리며 자멸했다.

장수연의 승리로 싱글매치 8경기에서 승점이 같으면 전날까지 승점이 앞선 팀이 우승한다는 대회 규정에 따라 우승을 확정한 뒤에도 한국은 고진영(21)과 조정민(22), 배선우(22)가 차례로 승전고를 울려 완승을 완성했다.

일본은 마지막 주자 호리 코토네(20)가 이승현(25)을 상대로 무승부를 이끌어내 전패를 면한 게 유일한 위안이 됐다.

3-4위전에서는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가 호주여자프로골프투어에 4승1무승부3패로 앞섰다.

유럽은 3승1무승부3패에서 마지막 주자 린다 베스베리(스웨덴)가 스테이시 키팅을 1홀차로 따돌려 간신히 체면을 지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