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7 17:08 (토)
4강팀 맞대결 선두권 ‘진검승부’
4강팀 맞대결 선두권 ‘진검승부’
  • 동양일보
  • 승인 2016.12.05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2017 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 전망

2016-2017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이번 주로 전체 6라운드 가운데 3분의 1에 해당하는 2라운드를 마치게 된다.

고양 오리온이 4일 서울 삼성과 맞대결에서 승리하며 단독 선두로 올라선 가운데 3위 안양 KGC인삼공사, 4위 원주 동부 등 4강을 형성하는 팀들의 선두권 다툼이 그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오리온은 12승 3패, 삼성은 13승 4패를 기록해 승차 없이 1, 2위를 달리고 있고 인삼공사가 10승 5패, 동부는 10승 6패로 그 뒤를 쫓고 있다.

이번 주에 이들 4강 팀들이 돌아가며 맞대결을 펼쳐 팬들의 관심을 끌 전망이다.

먼저 오리온과 인삼공사가 7일 경기도 고양에서 맞붙는다.

두 팀은 나란히 외국인 가드가 팀의 공수를 조율하고 있다. 오리온의 오데리언 바셋, 인삼공사의 키퍼 사익스가 화려한 개인기 대결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라운드 맞대결에서는 오리온이 91-81로 이겼고 바셋과 사익스의 자존심 대결에서도 바셋이 판정승을 거뒀다.

당시 바셋은 25점, 7어시스트, 5리바운드를 기록한 반면 사익스는 11점에 5어시스트, 3리바운드에 그쳤다. 골밑에서 벌일 오리온 이승현과 인삼공사 오세근의 ‘국내 빅맨’ 한판 대결도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주말에는 동부가 연달아 인삼공사(10일), 오리온(11일)을 상대한다.

동부는 지난주 삼성과 맞대결에서 23점 차 완패를 당했고 3일에도 하위권인 전주 KCC에 81-86으로 덜미를 잡혔다. 그러나 4일 인천 전자랜드를 꺾으면서 한숨을 돌렸다. 상위권 두 팀과 연달아 원정 경기로 만나는 점이 부담스럽지만 4일 경기 이후 10일까지 5일간 휴식기가 생긴 점이 위안이다.

김태환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4강 가운데서도 오리온, 삼성의 전력은 안정적”이라며 “그러나 중위권에 포진한 전자랜드, SK, 모비스, LG 등의 전력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아직 4강이 딱 형성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김태환 위원은 “양동근, 이종현이 복귀할 모비스나 김시래가 상무에서 돌아오는 LG가 언제든지 상위권 팀들을 위협할 수 있고 전자랜드 역시 국내 선수들의 득점력만 보강되면 6강은 안정권으로 본다”며 “SK도 화려한 라인업을 갖춘 데다 최부경이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오기 때문에 조직력이 맞아들어가면 달라진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아직 이번 시즌 전 구단 상대 승리 팀은 나오지 않은 가운데 삼성이 10일 부산 케이티를 꺾거나 오리온이 11일 동부를 잡으면 전 구단 상대 승리를 달성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