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김효주·장하나 KLPGA 개막전 출격
김효주·장하나 KLPGA 개막전 출격
  • 동양일보
  • 승인 2016.12.13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17년 시즌 개막전을 앞당겨 오는 16일부터 사흘 동안 중국 광저우 사자호 골프장에서 치르는 ‘현대차 중국여자오픈’에 참가하는 주요 선수들. 왼쪽부터 김효주·장하나·펑산산 선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가 2017년 시즌 개막전을 앞당겨 치른다.

오는 16일부터 사흘 동안 중국 광저우 사자호 골프장(파72·6312야드)에서 열리는 현대차 중국여자오픈은 2016년에 개최되지만 2017년 시즌 개막전이다.

2007년부터 KLPGA투어는 시즌 개막전을 이렇게 앞당겨 연다.

이 대회는 KLPGA투어가 중국여자프로골프(CLPGA)투어와 공동 주관한다.

출전 선수 106명 가운데 51명은 KLPGA투어 선수이고 나머지는 중국여자프로골프 투어와 중국 아마추어 선수들로 채운 까닭이다.

KLPGA투어 시즌 개막전이지만 주인공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선수들이 주인공이다.

LPGA투어에서 뛰는 김효주(21)와 장하나(24)가 중국 최고 스타 펑산산과 이 대회에서 대결한다.

김효주는 2012년과 2014년 2차례 이 대회에서 우승했다. 작년에는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와 인연이 각별하다. 김효주는 이 대회 뿐 아니라 2014년과 2015년 중국 금호타이어 여자오픈을 잇따라 우승하는 등 중국에서는 유난히 좋은 성적을 냈다.

내년 재도약을 꿈꾸는 김효주에게 샷 감각을 조율하기에 안성맞춤이다. 김효주는 이 대회 이후 다음 달 26일 LPGA투어 개막전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 타이틀방어에 나선다.

김효주는 “두 번이나 우승했던 대회이고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우승에는 연연하지 않고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매 샷에 집중하고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면서도 “오랜만에 참가한 KLPGA 대회이다 보니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큰 건 사실이다. 2012, 2014 한 해 걸러 우승을 했는데 우연히도 올해가 2016년이다”라며 우승 욕심을 내비쳤다.

장하나는 2013년 이 대회 챔피언이다. 게다가 우승 당시 개최 코스가 바로 이번에 대회를 유치한 사자호 골프장이다.

올해 3승을 차지해 LPGA투어 한국 자매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우승 트로피를 수집한 장하나는 이 대회에서 기분 좋게 올해를 마무리하고 다음 달 LPGA투어 개막전에 출격한다는 복안이다.

장하나는 “3년 전 이 대회, 이 코스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최근 샷 감이 나쁘지 않은 편이고 잘 아는 코스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좋은 경기력으로 팬 분들께 멋진 샷을 많이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대회 최강의 우승 후보는 3승을 합작한 김효주나 장하나가 아니다.

현지에서는 최근 한 달 반 동안 무려 3차례 우승을 거둔 중국의 간판스타 펑산산을 주목한다.

펑산산은 지난 10월30일 사임다비 말레이시아, 지난달 6일 토토 재팬 클래식 등 LPGA 투어 대회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했고 지난 10일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오메가 두바이 레이디스 마스터스에서 통산 4번째 정상에 올랐다.

펑산산은 이런 가파른 상승세를 앞세워 현재 세계랭킹이 4위까지 끌어올려 ‘빅3’를 넘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